기후위기시계
  • “아줌마 군단 12명이 5잔” 손님 얼굴 공개 저격한 카페 논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대구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 점장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마음에 들지 않는 손님의 얼굴과 이름을 공개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카페) 점장이 이렇게 손님 저격 글 올리시는 거 이해되시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저희 동네 카페 인스타그램 팔로우 해두었는데, 거기 점장 계정 스토리(24시간 공개후 삭제되는 게시물) 봤다가 깜짝 놀랐다”며 점장이 SNS에 올린 사진을 캡처해 공개했다. 사진에는 카페 CCTV를 캡처한 화면이나 직접 카페에서 손님들이 남기고 간 흔적 등을 찍은 것으로, 이른바 ‘진상 손님’을 저격하는 내용이 담겼다.

점장은 여성 여러 명이 테이블에 둘러앉아 있는 사진을 두고 “아줌마 군단 12명 5잔”이라는 글을 적었고, 매장과 분리된 커뮤니티룸에서 수업을 하는 듯한 모습의 사진을 올리며 “학원 차리신 분. 칠판까지 들고오는 열정으로 봐 드림”이라고 썼다. 포장해 온 음식을 옆 테이블에 둔 손님을 향해서는 “오늘은 족발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은 모자이크 처리조차 되지 않은 상태였다.

점장은 이 외에도 카페에 버려진 타 브랜드 음료 컵에서 손님 이름을 찾아내 “○○○ 찾습니다”라며 실명을 거론하기도 했다.

작성자는 “점주 입장에서는 저들이 진상일 수 있지만 그래도 가게 찾아온 손님들 얼굴을 모자이크도 안 하고 공개적인 계정에 글을 올리는 행동이 이해가 되시느냐”고 누리꾼에 물었고, 누리꾼들은 손님들의 잘못된 행동을 지적하면서도 “본사에 제보하라”는 의견을 남겼다.

이에 해당 카페 프랜차이즈 업체는 “개인 계정에 대한 점검이 불가능해 사전 확인이 되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면서 “현재 상황에 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