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이준석 잠적에 “권성동에게 만나보라고 했다”
이준석, 패싱 논란 격화 속 일정 취소·잠적
윤석열 “원인 모르겠다…내 역할 할 뿐”
윤석열(가운데)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원구에 있는 우수 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해 관계자와 전기차용 2차전지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30일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가 ‘패싱 논란’ 가운데 일정을 취소하고 잠적한 데 대해 “이유를 파악해보고 한 번 만나보라고 사무총장(권성동 의원)에게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청주 청원구 소재 2차전지 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취재진이 ‘이 대표가 당 대표직을 그만둔다고 하면 선거대책위원회에 문제가 없을까’라고 묻자 “가정적인 질문은 하지 말아 달라”고 말을 아꼈다.

‘이준석 패싱 논란’의 원인에 대해서는 “저도 잘 모르겠다”며 “(저는) 후보로서 내 역할을 하는 것뿐”이라고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홍준표 의원이 ‘당 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을 망친다’고 지적한 데 대해서는 “정치인들이 어떤 의견을 표명하실 때 논평하지 않는다는 게 제 기본 입장”이라고 답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공식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칩거에 들어갔다. 최근 당내에서는 상임 선대위원장 겸 홍보미디어본부장인 이 대표가 사전에 선대위의 충청 지역 방문 일정을 공유받지 못하거나 이 대표의 반대에도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선대위에 합류한 것 등을 두고 ‘이준석 패싱 논란’이 격화하는 상태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