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양육 힘들었다” 4살 딸 길에 버리고 男과 모텔간 엄마의 변명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온라인 게임에서 만난 남성과 공모해 영하의 날씨에 4살 딸을 도로에 내버린 30대 친모가 “아이를 키우기 힘들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에 따르면 아동복지법상 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30대 여성 A씨는 온라인 게임에서 만난 20대 남성 B씨와 범행 전 채팅방에서 아이 유기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를 키우기가 힘들어서 평소 게임 채팅방에서 자주 그런 이야기를 했다”며 “B씨가 그러면 '애를 갖다 버리자'는 식으로 말해서 함께 만나 아이를 유기했다”고 진술했다. B씨도 경찰에서 “평소 힘들다는 A씨 이야기를 듣고 도와주려는 마음에 그랬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씨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진행된 구속 전 피의자 심문(구속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면서 ‘딸만 차에서 내리게 한 이유가 무엇이냐, 딸에게 미안하지 않으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 (딸에게) 미안해요”라고 답했다. ‘남편과 사이가 좋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술만 먹으면 행패를 부렸다”고 했다.

함께 법정에 들어서던 B씨는 ‘4살 여자아이를 남겨 놓고 왜 떠났느냐. A씨를 말리지 않고 왜 도왔나’는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이들은 지난 26일 오후 10시쯤 경기 고양시 한 이면도로에서 차에 타고 있던 C(4)양을 내리게 한 뒤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당일 오후 5시쯤 인천시 미추홀구 한 어린이집에서 하원하던 C양을 B씨의 차량에 태워 월미도와 서울 강남을 거쳐 경기도 고양시로 이동해 아이를 유기했고, 그 뒤 인근 모텔에서 함께 숙박했다.

C양이 버려진 지역의 당일 최저 기온은 영하 1도로, 행인이 혼자 울고 있던 C양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아이가 메고 있던 어린이집 가방을 통해 신원을 확인해 A씨와 함께 살고 있는 친부에게 아이를 인계했다.

A씨와 B씨는 온라인 게임을 통해 2개월 정도 알고 지내다 범행 당일 처음 만난 것으로 파악됐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