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축구의 신' 메시, 역대 최대 7번째 발롱도르 영예

7번째 발롱도를 받은 메시의 역대 수상모습.[AFP]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리오넬 메시(34·파리 생제르맹)가 통산 7번째 발롱도르를 수상했다.

메시는 3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21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남자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1956년 프랑스 축구전문잡지 프랑스풋볼이 만들어 65회째를 맞은 발롱도르상은 한 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수여된다.

메시는 각국 기자들로 구성된 기자단 투표에서 613점을 받아 580점을 받은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를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메시는 이로써 2009년 첫 수상 이후 2010, 2011, 2012, 2015, 2019, 2021 등 7차례 트로피를 품어 통산 5회(2008년·2013년·2014년·2016년·2017년) 수상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와 격차를 벌렸다. 호날두는 이날 시상식에 불참했다.

메시는 올해 코파 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에서 득점왕, 도움왕, MVP까지 석권하며 아르헨티나를 우승으로 이끌어 '메이저 대회 무관'의 한을 풀었다.

메시는 "2년 전 수상 때 마지막인 줄 알았는데, 다시 이 자리에 서게 돼 매우 놀랍다. 코파 아메리카 우승이 이번 수상의 '열쇠'가 된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레반도프스키는 이번 시즌 무려 53골을 넣으며 맹활약했지만 발롱도르와 인연을 맺는데 실패했다. 대신 새로 제정된 올해의 스트라이커상을 받았다.

이탈리아의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우승에 기여한 GK 잔루이지 돈나룸마(PSG)가 야신상을 받았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