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양안 사태 악화일로…中 "통일 거부는 죽음의 길"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중국과 대만을 일컫는 양안(兩岸) 간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이 대만을 향해 "미국과 독립을 꾀하고 무력으로 통일을 거부하는 것은 죽음의 길"이라며 강한 경고의 메시지를 날렸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 하원의원들이 대만을 방문하는 등 최근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 대만 정부가 미국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것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왕 대변인은 "대만 문제는 중국의 주권과 영토의 완전함과 관련 있고, 중국의 핵심 이익과 관련된 문제"라며 "주권과 영토의 온전함을 수호하겠다는 중국의 결심은 반석처럼 굳건하고, 통일의 역사적 대세는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에 대해서도 "일부 정치인들에게 대만 카드를 만지작거리지 말고 불장난을 하지 말라고 충고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불에 타죽을 뿐이고 그것은 자업자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만을 향한 중국의 군사적 압박이 일상화된 가운데 중국은 휴일인 28일에도 전략폭격기와 공중급유기 등 군용기 27대를 동원해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하는 등 무력 시위를 벌였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연합]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