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제가 간다고 발표하는 일정은 저한테 물어보고 결정해달라"
'당 대표 패싱' 논란에
"제 일정은 저에게 미리 물어보면 해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국회 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같은 당의 윤석열 대선 후보의 2박3일 충청 방문 일정에 참석자로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면서도 실제로는 관련 계획 구상에서 '패싱'된 데 대해 불편한 심정을 내비쳤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제가 윤 후보와 함께 세종시를 찾는다는)기사를 낸 다음, 언론이 저에게 한창 세종 일정에 가느냐고 문의가 온 다음 오후에야 실무진에게 연락이 왔다"며 "당연히 월요일 일정이 가득한 저는 못 간다"고 밝혔다.

그는 "후보 일정을 저에게 미리 보고해야 할 필요는 전혀 없지만, 적어도 제가 간다고 발표하는 일정은 저에게 물어보고 결정해달라는 것"이라며 "미리 논의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와 월요일에 약속이 잡힌 사람들은 기사를 보고 일정이 바뀌었느냐고 문의가 오고, 가지 않으면 갑자기 가지 않은 것처럼 돼 당내 분란을 획책하는 사람에게 빌미를 준다"며 "제 일정은 저에게 미리 물어보기만 하면 해결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선대위 출범 첫 날인데 또 왜 제가 이런 사실 관계 확인을 해주고 있어야 하는지 의문"이라며 "그냥 저에게 요청하는 일정은 사전에 상의하겠다고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일부 캡처.

앞서 윤 후보와 세종특별자치시를 찾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밀마루 전망대 방문 일정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 패싱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는 질문에 "(이번 일정은)양측 실무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