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검찰 출신 尹, 정치 잘 몰라…장점 극대화 고민"
이 대표, 당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 참석
"후보가 경험 못한 여성·가정·육아정책 조언 중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 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같은 당의 윤석열 대선 후보에 대해 "후보의 장점을 최대한 극대화하고 부족한 점이 있으면 당이 어떻게 보완할지 이것만 고민해야 할 때"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우리 후보는 기본적으로 지금껏 검찰 공무원으로 계속 근무를 해 정치를 잘 모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원·국민의 성원으로 정치에 입문하자마자 대선 후보라는 중책을 맡았다"며 "후보가 경험하지 못한 여성 정책, 가정·육아 등 특화된 영역에 여성위가 후보에게 조언하고 피드백을 주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내년에 있을 지방선거 공천과 관련해선 "특정 연령대나 특정 성별에 차별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시정할 것"이라며 "모든 자리에서 여성·남성 당원 모두 공정한 잣대를 기준으로 경쟁을 시키려고 시도하고자 한다"고 했다.

또 공직 후보자 기초자격시험 방침을 소개한 후 "결코 누구를 떨어트리고자 하는 시험이 아니다"라며 "당에서 꾸준히 활동하고 저희가 준비한 동영상 강연 프로그램을 이수하면 누구나 만점을 받을 수 있는 형태로 설계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다음 달 3일 공직 후보자 기초자격시험 강의 동영상에 직접 강사로 참여할 예정이다. 그는 자격시험 과목 중 당헌·당규 영역을 맡는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