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노태우 전 대통령 유족 "유지 따라 3평 미만 묘역 쓸 것"
안치일은 49재 전 될 가능성 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달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유지에 따라 유족들이 작은 규모의 묘역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대통령 유족 측은 29일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고인의 유지를 받들의 3평 미만의 공간으로 작은 묘역으로 공원 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묘역 규모는 2.2평에서 3평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유해는 49재인 다음달 23일이나 그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실향민들과 같은 공간에 묘역을 쓸지, 아니면 공원 측이 마련한 별도의 공간으로 갈지는 공원 측이 결정해서 알려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노 전 대통령의 아들인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파주시와 파주시민의 뜻에 따라 아버지를 통일동산에 위치한 동화경모공원으로 모시려고 한다”며, 파주의 추모공원으로 장지가 결정됐음을 알렸다.

동화경모공원은 실향민 등이 묻힌 공동묘역이다.

노 원장은 “남북의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신 아버지의 유지를 받들면서 평소의 아버지답게 국가와 사회에 부담을 주지 않고 순리에 따르는 길을 택하려고 많은 분의 조언을 들었다”며 “안장일은 최대한 준비가 되는 대로 곧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곳에서 ‘보통사람’을 표방하던 고인께서 실향민들과 함께 분단된 남북이 하나가 되고 화합하는 날을 기원하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노 원장은 “조언과 협조를 아끼지 않으신 파주시장님과 파주시 관계자, 시민단체,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국가장을 엄수해주신 정부와 장례위원회에도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관심과 격려를 보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노 전 대통령의 유족 측은 경기 파주시 탄현면 통일동산에 묘역을 조성하고 싶다는 뜻을 밝혀왔다. 하지만 파주시가 통일동산이 ‘관광특구’라는 이유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히자 파주 통일동산 인근 국유림을 매입하고 싶다는 의향을 정부에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파주시는 이곳도 관련법상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냈다.

노 전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정부는 국가장으로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치렀다.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지난달 30일부터 파주시 탄현면 검단사에 임시 안치돼 있다.

한편 이달 23일 숨진 전두환 전 대통령은 가족장으로 장례를 치렀다. 장지는 미정이다. 현재 서울 서대문구 자택에 유해가 안치돼 있다.

노 전 대통령의 유족은 광주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에 대해 사과했다. 노 전 대통령 생전에도 유족들은 광주를 찾아 사과했다. 전 전 대통령의 유족인 이순자 씨는 "재임 중 일들에 대해 남편을 대신해 사과한다"고 했지만 전 전 대통령 측은 이 사과가 5·18민주화운동 유혈 진압에 대한 사과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