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내 3위' 변상일, 농심배 이야마 유타에 대마잡히며 탈락
한국 신민준 신진서만 남아 '2연패 도전' 위기

변상일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이틀 전 박정환 9단이 힘없이 패한데 이어 변상일 9단 마저 대마를 잡히며 탈락했다. 농심신라면배 2연패를 노리던 한국으로선 위기를 맞았다.

변상일은 28일 서울 한국기원과 도쿄 일본기원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제23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본선 7국에서 한국의 3번째 주자로 나서 '일본 1인자' 이야마 유타 9단에게 140수 만에 흑 불계패했다.

초반 실리를 추구한 변상일은 우변에 집 모양을 만들었지만 이야마가 중앙에 큰 세력을 만들어 만만치않은 국면이 됐다. 변상일은 중앙에 뛰어들어 백 모양을 지우는 과정에서 좌변 흑 대마의 사활을 간과하다 이야마가 이를 공략해 들어오자 뒤늦게 수습에 나섰지만 도저히 살릴 방법이 없었다.

변상일은 지난 2014년에 이어 두 번째 농심배에 출전했지만 두 대회 모두 첫판을 지면서 2패만 기록하게 됐다.

반면 이야마 유타 9단은 전날 중국의 판팅위에 이어 변상일까지 꺾으면서 이번 대회 첫 2연승에 성공했다. 이야마는 29일 중국의 리친청 9단을 상대로 3연승에 도전한다.

본선 7차전을 마친 현재 일본이 3승 2패로 가장 앞서가기 시작했고, 중국이 2승 2패, 한국이 2승 3패를 거뒀다. 한국은 신진서와 함께 최강의 카드인 박정환이 1라운드부터 출격했지만 연승이 기대됐지만 1승1패에 그친데다, 국내 3위 변상일까지 첫판에 탈락하는 등 2라운드들어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