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 사진 한 장에 中 '부글부글'…디올 결국 사과
디올 "중국인들 감정 존중"
작가 "내가 미숙·무지했다"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디올(Dior)’이 전시회에 공개했다가 비판받은 사진작가 천만의 사진작품. [웨이보 캡처]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프랑스의 럭셔리 브랜드 ‘디올(Dior)’이 최근 불거진 중국 여성 비하 사진에 대해 사과했다.

24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디올은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를 통해 "인터넷에서 비판이 나오자마자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며 사과했다.

이어 "회사는 여론을 높이 평가하고 중국인들의 감정을 존중한다"며 "중국의 법과 규정을 엄격하게 따르며 모든 전시작품 평가에 대한 관련 부문을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또 "중국 소비자와 사회에 대한 우리의 진심과 성의는 변함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중국 유명 사진작가 천만. [천만 인스타그램 갈무리]

앞서 지난 12일 중국 상하이의 웨스트번드아트센터에서 열린 ‘레이디 디올’ 전시회에서 게슴츠레한 눈의 아시아 여성이 디올 가방을 들고 있는 사진이 전시됐다. 화장기 없는 얼굴에 스모키 눈화장을 짙게 하고 청나라 전통의상을 입은 아시아계 모델이 디올의 명품백을 들며 카메라를 응시하는 사진이다.

작품이 공개되자 중국 관영 매체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중국여성신문은 "중국문화를 왜곡하고 중국 여성을 못생겨 보이도록 하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중국 국영 베이징데일리도 "아시아 여성은 수년 동안 서구의 관점에서 작은 눈과 주근깨를 가진 얼굴로 묘사됐다"며 "해당 사진을 찍은 사진작가는 명품 브랜드와 서구세계의 미적 취향에 순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중국 유명 사진작가 천만이 2012년에 촬영한 사진 작품. [천만 인스타그램 갈무리]

해당 사진은 중국 유명 사진작가 천만(陈漫·Chen Man)의 작품이다. 디올이 사과문을 게시한 이날 천만 작가 또한 웨이보에 "부정적인 논평을 검토한 후 사과문을 발표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자신의 미숙함과 무지함에 대해 자책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중국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조국을 깊이 사랑한다. 예술가로서 중국문화를 기록하고 중국의 아름다움을 보여줘야 할 책임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작품을 통해 중국의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