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홍준표에 “배신자 많은데?” “탄소세 입장은?”…洪 “질문 야비해”[종합]
강원 TV토론회서 野대권주자 격돌
리더십·국방·교육정책 등 洪 ‘검증’
文정부 대북정책선 비판 한목소리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동면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후보.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신혜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격돌한 27일 강원지역 TV 토론회에서는 홍준표 의원을 향한 '검증'이 이어졌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홍 의원을 향해 "주변에 왜 배신자가 많나"라고 직격탄을 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홍 의원을 향해 모병제와 공매도 폐지 등 공약에 대한 검증,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홍 의원을 놓고 '고교학점제', '탄소중립' 등 정책에 대한 입장을 묻는 등 비교적 디테일한 정책 검증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홍 의원을 향해 "대통령의 역량으로 중요한 것은 리더십"이라며 "홍 의원은 눈부신 경력이 있지만 (이런 와중에)홍 의원을 떠난 사람들이 많다는 이야기를 한다"고 했다. 이어 "저는 정치 초심자인데도 많은 분이 온다. 그런데 홍 의원 쪽은 (합류 인사가)상대적으로 적다"며 "또 (국민의힘)복당을 할 때 동료 의원들이 (복당에)많이 반대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지도자가 돼 많은 갈등을 풀고 나가기엔 가까이 있는 사람도 홍 의원을 등 지는 일이 많다"며 "홍 의원은 이를 배신자라고 표현한다. 주변에 배신자가 왜 많은가"라고 저격했다.

홍 의원은 이에 "저는 계파를 만든 적이 없고 속한 적도 없다"며 "내가 키운 사람에겐 배신을 1~2차례 당해봤다. 제가 남을 배신한 일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응수했다. 이어 "특히 윤 전 총장 진영에 있는 한 분은 제가 행정부지사로 3년간 함께 했고, 의원이 되는 데도 전적으로 밀어줬다"며 "그런 뒤 낮에는 윤 전 총장 진영, (밤에는)저에게 오기에 제가 '이중 생활을 하지 말고 그쪽으로 가라'(고 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이 동료·후배에게 말을 함부로 한다거나 독선적이라는 지적도 있다"고 하자 홍 의원은 "이해한다"며 "(하지만)윤 전 총장 진영에 있는 분들은 구태 기득권의 전형"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홍 의원 쪽 선대위원장 중 한 분도 참 대단한 분이 갔다. 인신공격 같으니 더 이상 하지 말고"라고 하자 홍 의원은 "답답한 모양이다. 이제 인신공격까지 한다"고 맞받았다.

유승민 전 의원은 홍 의원이 공약으로 내건 '모병제'를 놓고 "저는 반대"라며 "모병제로 가면 저소득·저학력층 아이들이 고소득·고학력층이 내는 세금으로, 가난한 집 아이들만 군대에 갈 가능성이 많다"며 "공정도, 정의도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홍 의원은 "지금은 선거가 있을 때마다 군 복무기간 단축이 돼 '당나라 군대' 등 온갖 이야기가 나오고, 관심사병은 얼마나 많은가"라며 "저는 외려 강군을 만들기 위해 모병제를 주장한다. 일당백 병사가 되기 위해 들어오는 사람으로 나라를 지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홍 의원에게 '공매도 폐지'의 입장도 재차 물어봤다. 유 전 의원은 "제가 전면 폐지는 어렵다. 장기적으로 자본시장 발전에 위험하다고 말했더니 캠프 전문가와 말씀을 한다고 했다"며 "완전 폐지(입장)인가"라고 질문했다.

홍 의원은 "유 전 의원이 전문가고, 다시 논의를 해볼 것"이라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이에 "이재명 후보에게는 그렇게 말씀 하시면(안 되지 않느냐)"고 에둘러 비판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홍 의원을 향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탄소세를 추진하겠다고 한다. 이를 통해 탄소중립을 하겠다는데,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홍 의원은 "이 후보와의 정책 토론은 이 후보와 붙을 때 가서 이야기를 하겠다"고 했다. 원 전 지사가 "이 후보가 아니라 제가 묻는다. 탄소세를 어떻게 하겠는가"라고 재차 묻자 홍 의원은 "이 후보의 정책이라고 하지 않았나. 원 전 지사의 정책이 어떤 것인지 설명을 해줘야 한다"고 응수했다. 원 전 지사가 "제 주도권이다. 탄소세에 대해 어떤 입장인가"라며 "한 나라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탄소세에 대해 입장이 없느냐"고 쏘아붙였다. 홍 의원은 "무슨 장학퀴즈식으로 묻는가. 질문이 야비하게 느껴진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원 전 지사가 "혹시 입장이 없느냐"고 거듭 압박했고 홍 의원은 "토론 자체가 야비하게 느껴져 답변하기가 싫다"고 했다.

원 전 지사는 "본선에서도 그렇게 할 것이냐"고 몰아쳤다. 홍 의원은 이에 "당내 토론이라 제대로 하고 있지 않고 있다. 머리도 좋은 분이 어떻게 토론을 그렇게 하느냐"고 불쾌함을 표했다. 원 전 지사는 이에 "토론에 답을 하지 않고 인신공격 내지 비아냥을 하고 있다. 사과하라"고 질타했다.

두 사람은 '고교학점제'를 놓고도 맞붙었다.

원 전 지사는 홍 의원에게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고교 학점제'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한다. 이로 인해 학교 현장이 난리가 날 것 같은데, 어떻게 대응하면 좋은가"라고 포문을 열었다.

홍 의원은 이에 "전교조도 찬성하느냐"고 되물은 후 "고등학교까지 학점제 채택은 무리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원 전 지사는 토론 중 "실례되는 질문인지 모르겠지만, 2025년 시행은 이 자리에서 처음 들은 것 아니냐"고 물었고, 홍 의원은 이에 "이야기는 들었지만, 이 정권이 추진하는 교육정책은 대통령이 되면 바꿔야 하니 큰 관심이 없다"고 응수했다.

원 전 지사가 "알지도 못하면서 무슨 의미가 있느니, 없느니 하시는가. 고교학점제를 모르고 있는 것 아니냐"고 압박했고, 홍 의원은 "장학퀴즈식에는 제가 답변하지 않겠다고 했다"며 되받았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동면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후보. [연합]

이날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해선 한 목소리로 비판 목소리를 냈다.

유 전 의원은 "우리 돈으로 지어준 남북개성공동연락사무소를 북한이 자기 마음대로 폭파하는 등 이런 일들을 보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과 한반도 정책은 완전히 잘못됐고 그간 '생쇼'만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정책을 보면 본인은 햇볕정책 3기라고 주장하지만, 제가 볼 때는 북한을 맹목적으로 따라가는 종북정책"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윤 전 총장은 "문 정부는 몇년간 북한의 핵 위협을 방치하고 우리의 안보태세를 약화하는 조치들을 취해왔다"며 "남북 평화의 기본 조건은 북한의 비핵화다. 이 부분이 전제되지 않으면 지속가능한 평화는 기대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원 전 지사는 "북한의 비핵화를 포기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보수도 그간 비핵화를 전제로 소극적 평화에 머문 경우가 많았다. 이제 보수도 적극적 평화 담론을 가져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yul@heraldcorp.com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