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 강원의 외손주" "제 아들, 강원서 軍생활" 野주자들 표심잡기
국민의힘 대권주자 4인, 강원서 합동토론회
강원 산업·교통·관광 발전 방안 등 공약 제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동면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후보.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신혜원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이 27일 강원지역 TV 토론회에서 강원 표심을 잡기 위한 저마다의 인연과 공약을 제시했다.

"강원도는 제 외가다. 저는 강원도의 외손주"라고 밝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강원 경제특별자치구를 추진해 강원 내 중첩된 많은 규제들을 스스로 판단하는 하는 식으로 강원의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또, 강원을 의료·인공지능을 결합한 정밀 의료산업기지로 만들겠다"고 했다.

이어 "강릉을 관광 거점 도시, 양양 '인바운드' 공항, 속초 크루즈 사업 등을 적극 지원해 (강원을)동북아의 관광 거점지로 육성할 것"이라며 "강원을 동서로 관통하는 고속도로와 고속화 전철을 추진해 광역교통망도 확보하겠다"고 설명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제주 자치의 경험을 살려 강원도도 특별 자치법을 만든 후 미래를 스스로 설계할 수 있도록 과감히 권력 이양을 하겠다"며 "춘천·원주·강릉·속초를 수도권과 빨리 잇는 미래 첨단 교통 인프라에 투자하겠다"고 했다.

또 "영동과 영서 지역의 불균형을 해소할 것"이라며 "대학병원 하나 없는 영동 지역의 낙후를 볼 수만은 없다. 카지노의 수익도 도민에게 제대로 돌아가고 부작용을 해소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동면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후보. [연합]

"정치적으로 힘들었을 때 춘천 한림대에서 제게 자리를 줘 3년간 학생들에게 한국경제론을 가르친 적이 있다. 제 아들도 강원도에서 군 생활을 해 면회를 자주 왔다"며 인연을 내건 유승민 전 의원은 "군에 있느라 고생하는 장병과 가족에게 최대한 예우를 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며 "관사·주택·육아·교육·병원 문제를 종합적으로 해결해 강원도에서는 군과 민간이 같이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을 확립하겠다"고 했다.

나아가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최전방 지역의 규제들을 대폭 풀어 불필요한 규제를 없애겠다"며 "속초 고속전철, 제천에서 삼척까지 고속도로, 제2 경춘국도 등을 조기완성해 삶이 개선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홍준표 의원은 "동해항 수소산업 기지를 만들 것"이라며 "양양 국제공항과 원주공항 활성화, 고속화 철도 조기 구축, 동해항의 북극항로 전진기지화, 속초항의 관광 크루즈선 출발 기점화 등 하늘길과 바닷길, 땅길 확대에 나서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주·춘천·강릉에 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며 "춘천은 연구개발특구, 원주는 첨단 의료 기기 산업, 강릉은 스마트 그린국가 산단 등으로 조성하겠다. 폐광 지역에는 산림 바이오 매스 산업을 유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