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경실련, 사실과 다른 입장 내… 김헌동과 여러 차례 상의”
이재명, 경실련 김헌동 본부장 거명…김헌동, SH공사 사장 내정
문정복 “경실련 발표 허구에 근거”…엘시티 문제 제기는 없어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신혜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제기한 ‘대장동 문제 제기’에 대해 ‘오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김헌동 경실련 전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과 대장동 개발에 대해 여러 차례 상의했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오세훈 전 의원이 서울시장에 당선된 뒤 최근 SH 사장으로 내정된 상태다.

이 지사는 20일 경기도청 신관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에서 자꾸 그 주장을 하니까 언론도 오해하고, 심지어 경실련조차도 사실과 다른 입장을 냈다”며 “사업부지 대장동 안에 공원과 도로, 각종 기반시설은 당연히 공공에 귀속되는데 그건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문정복 민주당 의원이 “LH가 택지를 분양해서 민간에 넘겼는데 그것을 분양해 이익을 남겼다고 LH가 그 이익을 가져갈 수 없다”며 “도시개발법에는 그런 조항 자체가 없기 때문에 경실련이 발표한 자료는 허구에 근거한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맞받았다.

이 지사는 “제일 핵심적인 것은 본 시가지에서 10km 떨어져 있는 중심상업용지를 매입해서 1만7000평이나 공원을 만들고 있는 것”이라며 “여기에 2700억원이 들었는데, 지금 현재로 하면 5000억원도 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거를 당연히 해야 하는 건데 왜 이익이라고 주장하냐는 얘기는 ‘무지의 소치라기보다는 악의에 기초한 것’이 아니냐”며 “경실련은 엘시티 문제 제기는 안 하고 이것만 문제가 있다고 하는 것도 이해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특히 “경실련에서 추천하신 분이 경기도에 와서 담당 업무를 하는 분이 계신다. 경실련이 부동산 문제에 관심이 많았다. 김헌동이랑 여러 차례 만났고 상의도 하고 했는데 어떻게 엘시티 문제 제기는 안 하고 이것만 문제 있다고 하는 것은 이해가 안 된다”며 “택지분양사업을 왜 아파트분양사업으로 얘기하는지다. 중립성 문제도 있다. 천공스님 얘기했는데 미래를 내다보고 지금은 나쁘지만 3년 후 오를 거니까 그러고 싶은데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이 지사가 언급한 경실련 김헌동 본부장은 2000년부터 경실련에서 아파트값거품빼기운동본부장 등을 맡아온 시민운동가로, 지난 2019년부터 현 정부의 부동산정책 비판을 주도해온 인물이다. 현재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임명하는 SH공사 사장으로 내정된 상태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