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민주당 “이재명 입 틀어막는 국민의힘…경기도민 위한 국정감사 하라”
신현영 “국민의힘 궤변, 이재명 답변 기회는 박탈”
국정감사 과정에서 고압적 野 태도에 정면 반박
심상정 향해서도 “5500억 이익 환수가 작나” 반박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참여한 국회 국토교통위 국정감사를 두고 여야의 장외 신경전이 치열하다. 일제히 대장동 개발사업을 언급하며 이 후보와의 연관설을 제기하고 있는 국민의힘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감이 생떼와 억지로 얼룩지고 있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0일 “이재명 후보의 입을 틀어막고 있는 국민의힘은 경기도민을 위한 국정감사에 임하라”라며 “국민의힘은 국감장에서 거짓과 궤변을 일방적으로 늘어놓으며 정작 이재명 지사가 답변할 기회는 박탈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이날 오전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국감 과정에서 이 후보를 향한 공세를 이어간 것을 언급하며 “‘초과이익 환수’ 부분에 대해 마치 녹음기라도 튼 듯 똑같은 질문을 반복하면서 이 후보가 답변을 하려고 할 때마다 입을 틀어막았다”라며 “당시 성남시는 불확실성이 컸던 부동산 시장을 고려해 고정 이익을 지키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는 것이 국감장에서 몇 차례나 나온 설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비상식적인 것은 이 후보의 답변 중에 고성을 지르며 회의를 방해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행태다. 요란한 선전포고 뒤에 정작 비난을 뒷받침할 근거가 없으니 답변을 틀어막자는 조잡한 전략”이라며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하는 심각한 행위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당 대선후보를 흠집내기 위해서는 ‘사찰’이라도 할 기세다. 인권 침해도 서슴지 않겠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라며 “경기도민을 위한 국정감사에 임해 줄 것을 촉구한다. 일방적인 궤변을 늘어놓고는 답변자의 입을 틀어막으며 목소리만 높이는 모습으로 신성한 국정감사를 모욕하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감 과정에서 이 후보와 설전을 벌인 심상정 정의당 의원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신 대변인은 “심 의원이 성남시가 환수한 5500억 원을 '작은’ 확정 이익이라고 폄훼했다. 공공이 환수한 개발 이익으로는 전례 없는 규모”라며 “심지어 당시 국민의힘의 압력에 밀려 100% 민간개발이 진행되었다면 단 한 푼도 환수하지 못했을 금액”이라고 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