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홍준표 “文대통령, 대장동 특검 수용하라”
“집권 즉시 ‘거악과의 전쟁’ 선포”
원전·울산시장 선거 등 거론 압박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화천대유 비리 의혹)에 대한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홍 의원은 이날 대구 수성구에 있는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함께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한 후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저는 집권하는 즉시 대장동 비리 등 ‘거악’과의 전쟁을 선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 특검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원전 비리, 울산시장 선거 부정, ‘북한 USB’ 의혹 등도 엄중 척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번 ‘대장동 의혹’을 대하는 태도를 놓고 맹폭을 가했다.

그는 “‘몸통’인 이재명 후보는 국정감사장에서 온갖 말장난과 덮어씌우기로 국민을 기만했다”며 “시종일관 궤변으로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고 야당에 책임을 전가하는 등 대장동 설계자는 자신이라면서 몸통은 국민의힘이라는 궤변을 늘어놨다”고 했다.

이어 “이 후보는 부인하지만 대장동 비리가 ‘이재명 게이트’라는 것은 천하가 다 아는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대장동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과 검찰의 움직임도 비판했다.

그는 “고의적 부실수사의 사례가 넘쳐난다”며 “가령 검찰은 성남시를 압수수색하며 시장실을 대상에서 아예 제외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수사의 급소 중 급소를 보란 듯 피했다”며 “이는 ‘이재명 구하기’ 차원을 넘어 그 자체로 중대 범죄행위”라고 했다.

홍 의원은 문 대통령을 향해 “국민의 분노가 극에 달한 대장동 비리에 머뭇거림 없이 진실 규명을 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선 특검을 받아들이는 것 뿐”이라고 압박했다.

나아가 “특검 수사만이 국민 분노를 진정시키고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힐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원율 기자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