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승진’ 이성윤·‘좌천’ 한동훈, 檢보직 신고식서 어색한 조우
이성윤 “반갑다” 인사에 한동훈 악수
10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강당에서 열린 검찰 고위간부 보직변경 신고식이 끝난 뒤 이성윤 서울고검장(오른쪽 두번째)이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한동훈 검사장이 10일 조우했다.

두 사람은 이날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고위급 간부 보직변경 신고식에 나란히 참석했다.

이번 인사에서 이 지검장은 서울고검장으로 승진했고 한 검사장은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발령났다.

두 사람의 만남은 신고식이 끝난 뒤 이뤄졌다. 간부들과 인사하던 이 지검장이 한 검사장에게도 다가가 웃으며 “반갑다”고 인사를 건넸고 한 검사장은 악수로 화답했다. 한 검사장도 얼굴엔 웃음기를 띠었다.

두 사람의 모습은 다소 생경하게 비춰졌다. 이 지검장과 한 검사장은 채널A 사건으로 사실상 ‘적’이 된 상황이다. 채널A 수사팀은 한 검사장에 대한 무혐의 결정을 내리고 그간 여러 차례 결재를 올렸지만 이 지검장은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결재를 거부해 왔다.

사건이 계류된 탓에 한 검사장은 이번 인사에서도 일선으로 복귀하지 못하고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다시 좌천성 발령을 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