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고구마 아닙니다 ‘프락토올리고당의 왕’, 누구?[식탐]
-야콘, 생김새는 고구마, 맛은 배와 비슷
-장 내 유익균의 먹이인 프락토올리고당 함량 높아
-밀가루 반죽에 넣거나 무· 배 대신 요리에 활용

[헤럴드경제=육성연 기자]고구마가 아니다. 페루에서는 ‘땅속의 과일’로 불리는 야콘(yacon)이다. 고구마처럼 생겼고, 맛은 또 배와 비슷하다.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이들과는 다른 특징을 가졌다.

김수정 국립식량원 고령지농업연구소 박사는 “1985년 국내에서 최초로 야콘을 재배한 이후로 최근 새로운 소득작물로 부상하고 있다”며 야콘의 장점을 두 가지로 설명했다.

먼저 야콘은 ‘프락토올리고당의 왕’이라 불릴만큼 프락토올리고당의 함량이 약 10% 에 이른다. 이는 장내 유익균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의 한 종류로, 체내 흡수가 되지 않고 장까지 이동해 LDL 콜레스테롤이나 중성지방을 흡착, 체외로 배출시킨다. 설탕의 30~50% 수준으로 단 맛을 내지만 혈당을 급격하게 올리지 않기 때문에 당뇨병 환자에게도 좋다.

김수정 박사는 “야콘에는 프락토올리고당이 많이 들어있기 때문에 변비 해소나 당뇨환자에게 좋은 식품”이라고 설명했다. 야콘시럽은 이미 해외에서 천연 감미료로 활용되고 있다. 더욱이 고구마나 배처럼 단 맛을 내면서도 열량(100g당 57㎉)은 단 맛이 없는 감자 수준(66㎉)이다. 여기에 포만감을 주는 식이섬유도 풍부해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두번째 장점은 친환경으로 재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야콘은 다른 식물에 비해 화학비료나 농약을 많이 사용하지 않아도 잘 자란다. 이는 친환경 농산물이 주목받는 시기에 야콘이 가진 강점이다.

다만 아직 국내에서는 요리 활용법이 적은 편이다. 야콘은 생으로 먹을 때 고구마보다 더 아삭한 식감과 수분을 느낄 수 있다. 단 맛이 있어 샐러드에 덩이뿌리나 잎을 넣어도 좋다.

면이나 빵을 만드는 밀가루 반죽에 사용해도 된다. 야콘을 믹서기에 갈은 후 밀가루 반죽에 섞어 국수를 만들면 면이 더 쫄깃해진다. 야콘 가루는 빵 반죽에 넣었을 때 달콤한 맛을 더해준다. 부침개도 가능하다. 야콘을 믹서기나 강판에 갈은 다음, 밀가루나 녹두가루에 물 대신 넣으면 된다. 생선조림에서는 야콘을 무처럼 썰어놓으면 생선의 비린 맛을 줄일 수 있다.

김수정 박사는 “야콘은 무·배와 비슷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며 “김치를 담글 때 같이 넣으면 아삭한 식감이 나며 잎은 나물로 먹어도 좋다”고 말했다.

gorgeou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