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코로나19 여파…‘매출 1조 클럽’ 기업 숫자도 감소
한국CXO연구소, 1000대 기업 매출 변동 현황 분석

자료=한국CXO연구소 제공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지난해 매출 1조원 이상을 기록한 국내 기업들의 수가 전년 대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국내 매출 상위 상장사 1000곳의 실적(개별 재무제표 기준)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매출 1조 클럽' 기업 수는 전년보다 5곳 줄어든 204곳으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매출 1조 클럽 기업은 2016년(184곳), 2017년(187곳), 2018년(199곳), 2019년(209곳) 등 최근 증가세를 보였는데,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증가세가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남양유업과 신세계건설, 대웅제약, 쌍용씨앤이 등 25개 기업이 지난해 '1조 클럽'에서 제외됐고,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실리콘웍스, 셀트리온 등 기업 20곳은 새로 포함됐다.

지난해 매출 10조원이 넘는 기업도 전년보다 2곳 줄어든 30곳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국내 1천대 기업의 전체 매출액 규모는 1489조원으로, 2019년 1508조원보다 19조원(1.3%) 줄었다.

석유·화학과 철강, 항공 업종에서 매출이 크게 줄어든 반면, 금융과 바이오, 정보·게임 업종에서는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는 별도 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약 166억원(연결기준 236조원)의 매출을 기록해 국내 매출 1위 자리를 2002년부터 19년 연속으로 지켰다. 삼성전자의 매출은 국내 1천대 기업 전체 매출의 11.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