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민 김봉진 의장, ‘교육 불평등’ 해소 위해 150억 규모 노트북 지원
기부 클럽 ‘더기빙플레지’ 첫번째 이행안
낙인효과 없도록 가정으로 직접 배송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은 4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송필호 회장과 화상으로 만나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한 고성능 노트북 1만대 전달식’을 진행했다. [우아한형제들]

[헤럴드경제=최준선 기자]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저소득층 학생 1만 명에게 총 150억원 규모의 고성능 노트북을 지원한다. 세계적인 기부 클럽 ‘더 기빙 플레지’의 국내 첫 회원인 김 의장이 ‘재산 절반 이상 사회 환원 약속’을 이행하는 첫 행보다.

우아한형제들은 김 의장이 4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한 고성능 노트북 1만 대 전달식’ 진행했다고 밝혔다. 현재 김 의장은 ‘우아DH아시아’ 사업과 관련해 싱가포르에 머물고 있어, 행사는 화상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김 의장은 지난 2월 발표한 ‘재산 절반 이상 사회 환원 약속’의 첫 이행 방안으로 저소득층 학생 1만명에게 고성능 노트북을 지원하기로 했다. 노트북은 이날부터 약 두 달에 걸쳐 전국 1만명 학생에게 순차적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김 의장은 이날 전달식에서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아이들에게는 노트북은 꼭 필요한 학습도구라고 생각한다”며 “노트북이 아이들에게 신분의 표시가 아니라 공부에 자신감을 불어넣어 주는 아이템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물품을 나눠주면 낙인효과가 생길까 우려됐는데, 아이들이 직접 집에서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송필호 희망브리지 회장은 “전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기로 한 김 의장의 첫 여정에 희망브리지가 함께 하게 된 것은 매우 의미깊다”며 “희망브리지는 김 의장 기부가 더욱 값어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장과 희망브리지는 지난달 28일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협조를 받아 노트북을 지원할 대상 학생을 모집, 선정했다. 선정기준은 ▷교육급여수급자 ▷한부모가정 ▷조손가정 ▷다문화가정의 저소득 아동·청소년이다. 행정상 저소득 계층으로 분류되지 않더라도 교육자가 판단하기에 지원이 필요한 환경의 아동·청소년도 대상에 포함했다. 동일한 기준일 경우 디지털 학업 격차가 커지기 쉬운 고학년에 우선 지원하고, 기준에 부합한 다자녀 가정의 경우 형제자매 전체에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김 의장은 노트북이 또 하나의 계층 차별의 상징이 되지 않도록 고성능 제품으로 준비했다. 올해 출시된 삼성전자의 ‘이온2’, LG전자의 ‘15그램’을 각각 5000대씩 구매했다. 학업에 필요한 MS오피스, 한컴오피스 등 소프트웨어 라이선스도 함께 구입해 지급하기로 했다. 총 지원액은 약 150억원 규모에 달한다.

한편, 김 의장은 지난 2월 더기빙플레지 가입 선언문에서 “교육 불평등에 관한 문제 해결, 문화 예술에 대한 지원, 그리고 자선단체들이 더욱 그 일을 잘할 수 있도록 돕는 조직을 만드는 것을 차근차근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3월에는 페이스북을 통해 기빙플레지 첫 이행안을 공개했는데, 이때 “디지털 시대에 정보격차와 학습격차가 더욱 심해지고 있다. 저소득층 학생들이 코로나 시기에 온라인 수업을 위해 지원받은 일부 노트북은 아쉽게도 사양이 낮거나 배터리 수명이 낮아 학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며 “현재 노트북은 옛날의 참고서와 같은 것이기 때문에 공부하는 학생들에게는 무척이나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hum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