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독] 닉쿤 사고 현장 보니…피해자 “고통 호소”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아이돌그룹 2PM의 멤버 닉쿤이 음주운전 사고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된 가운데 현재 피해자는 심한 통증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닉쿤은 24일 오전 2시30분께 공연연습 이후 식사자리에서 맥주 2잔을 마신 뒤 귀가하던 중 서울 강남구 학동사거리 인근 이면도로에서 오토바이와 접촉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닉쿤의 음주측정결과는 0.056%, 이에 닉쿤은 면허정지 처분을 받고 경찰 조사에 임했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는 사고가 벌어진 당시의 상황에 대해 “현장에서는 오토바이 운전자가 쓰러져 머리에 피를 흘리고 있었다”고 설명하며 “사고 직후 119 구급대에 실려 서울 건국대학교병원 응급실에 갔다”고 헤럴드경제에 알렸다. 



당시 병원에 동승한 이 제보자에 따르면 현재 오토바이 운전자는 “허리를 못 쓸 정도이고 어깨에 심한 통증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건을 조사 중인 강남경찰서는 사고 직후 닉쿤에 대한 간단한 조사를 마친 뒤 귀가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오후 헤럴드경제에 “이번 사고와 관련 (오토바이 운전자의) 당시 상황을 담은 진술을 받은 뒤 추가조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오토바이 운전자가 사고 직후 병원으로 이송돼 조서도 받지 못한 상황. 이에 경찰 측은 “사고를 당한 상대방은 몸을 움직일 수 없는 상황이다. 먼저 조서 작성을 진행한 뒤 사고현장을 방문해 확인과정을 거칠 계획”이라면서 “이후 닉쿤에 대한 추가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닉쿤이 음주운전을 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교통사고와 관련한 잘잘못은 아직 가려지지 않은 상황. 이에 경찰은 교통사고 당시의 정황을 면밀히 수사해 전후관계를 따져본 뒤 양측 간의 과실 여부를 가리겠다는 판단이다. 

닉쿤의 음주운전 사고와 관련 JYP엔터테인먼트는 24일 오전 “본인은 물론 회사도 부주의로 잘못된 일임을 사과드린다. 향후 필요한 조사가 있으면 성실히 임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