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부, 예멘 여행금지국 지정
정부는 21일 정부군과 알카에다 관련 조직의 교전으로 갈수록 치안이 불안해지고 있는 예멘을 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했다.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제13차 여권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재외국민의 안전을 위해 앞으로 6개월간 예멘을 여행금지국으로 지정키로 했다. 이에 따라 예멘 여행경보는 현행 3단계(여행제한)에서 4단계(여행금지)로 상향조정된다. 이번 조치는 오는 28일부터 발효될 예정이다.

여행금지 지역으로 정식으로 지정된 이후 예멘에 체류하기를 희망하는 교민은 7월 5일까지 정부에 여권사용 허가를 신청해야 한다. 만약 허가 없이 잔류하는 교민은 여권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현재 예멘에는 대사관 관계자를 제외하고 우리 국민 25명이 수산업, 봉사활동 등에 종사하고 있다. 현재 예멘 외에 여행금지국으로 지정된 국가는 아프가니스탄, 리비아, 소말리아, 이라크 등 4개국이다.



<안현태 기자 @godmarx>pop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