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총리 “檢·警 수사권 합의, 아전인수식 해석 말라”
김황식 국무총리는 21일 검ㆍ경 수사권 조정 합의와 관련해 “기관별로 아전인수식으로 해석해 불필요한 갈등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면서 일부 문구와 내용을 두고 검ㆍ경 내부에서 일고 있는 논란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합의안은 책임 있는 관계자들이 심사숙고해 수사 현실을 반영해 조정한 것”이라면서 “책임 있는 관계자들의 합의정신을 인식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향후 수사 절차 협의와 법무부령 제정 과정에서도 합의정신이 충실히 반영돼야 하며 그 과정에서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걱정을 끼쳐서는 안 된다”며 “나도 관심을 갖고 적극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또 현재 국회에 제출된 한ㆍ미 FTA 비준 동의안과 관련해 “일부 의원이 추가 협상에 따라 이익균형이 깨졌다는 이유를 내세워 비준 동의안에 반대 입장을 취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기획재정부를 중심으로 관계부처는 대국민 설명, 체감할 수 있는 국내 보완 대책 수립, 이행법령 정비 등 한ㆍ미 FTA 추진 준비에 일관되게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김 총리는 지난 17~18일 열린 장ㆍ차관 국정토론회에 대해서도 “내수 활성화를 위해 전 내각이 합심해 장ㆍ단기적으로 국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윤희 기자/wor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