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與‘분당을’내홍 확산…당내 핵분열 심화
‘박계동 의혹’윤리위 검토도
4ㆍ27 분당을 보궐선거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황이지만 한나라당의 공천을 둘러싼 내홍이 점점 격화, 그야말로 ‘점입가경’이다.
현재 여권 일각의 정운찬 전 총리에 대한 전략공천 추진 움직임이 뇌관으로 작용, 분당을 예비후보로 등록한 강재섭 전 대표 등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고, 다른 예비후보인 박계동 전 의원의 강 전 대표에 대한 ‘공천헌금 의혹’ 해프닝까지 발생하면서 당내 분열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강 전 대표는 29일 불교방송에 출연, 정 전 총리 영입론에 대해 “(정 전 총리) 본인은 출마 의사가 없다고 하는데 전략공천 얘기가 끈질기게 이어지는 것은 치사한 논란”이라며 “자기들 이익에 문제 있다고 생각하는 특정 실세, 당 일부 지도부의 음모공작”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위 실세라는 분들이 자기 할 일은 안 하고 공천에 관여하는 일만 하고 있어 딱하다. 정신 차리라고 얘기하고 싶다”고 촉구한 뒤 “무슨 음모를 할지 눈 부릅뜨고 지켜볼 작정”이라고 밝혔다. 또 박 전 의원이 제기한 공천헌금 의혹에 대해서는 “악의적 무고이며, 물귀신 정신”이라며 “적어도 당에서는 이런 분의 후보 자격을 박탈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와 관련, 당은 박 전 의원이 제기한 의혹이 근거 없음으로 결론난 데 대해 응분의 조치를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경원 최고위원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리위원회에 회부한다든지 여러가지 법적인 절차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홍준표 최고위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동반성장위원장직에 복귀한 정 전 총리에 대해 “혼자 나간다고 했다가 혼자 복귀하는 모습은 어른스럽지 못하다”며 분당을 지역에 여성 비례대표 의원의 공천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경원 기자/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