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42주년 5·18 추모제·전야제 오늘 개최
풍물굿, 민주평화대행진 등 2년 만에 재개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기념일을 일주일 앞둔 11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학생들이 1980년 5월 상황을 기록한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제42주년 광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앞두고 추모제와 전야제 행사가 열리면서 추모 열기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전야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년 만에 개최된다. 17일 오전 9시30분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는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추모제가 열린다.

유족회 주관으로 열리는 추모제는 희생자 제례와 추모사,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헌화·분향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이날 오후부터는 금남로 등 시내 곳곳에서 오월풍물굿과 민주평화대행진, 오월시민난장, 전야제 등 행사가 진행된다.

오월풍물굿은 전국 각지의 풍물단이 참여하는 대규모의 풍물 행진으로 오후 1시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5‧18 구묘역), 국립 5‧18묘지에서 오월여는굿을 시작으로 금남로까지 오월영령들을 맞이한다.

오월시민난장은 교육과 체험·공연·전시·주먹밥 나눔등의 다양한 부스가 설치돼 볼거리를 더한다. 전야제 사전 행사의 일환으로 금남로 일대에서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시민들과 함께한다.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기념일을 일주일 앞둔 11일 오전 광주 동구 5·18 민주광장에서 5·18 관련 거리 미술 전시행사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시민난장에서는 버스킹과 퍼포먼스, 타악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공연과 80년대 오월투쟁을 생생히 그려볼 수 있는 민중미술 체험, 참배객 휴게공간인 민주카페등이 운영된다.

민주평화대행진은 오월을 기억하는 전국각지의 민주시민과 오월풍물단이 수창초교-금남공원-금남로 전야제 무대까지 가두행진을 통해 80년 5월 민주대행진을 재현하는 행사다.

올해 행사는 ‘다시 오월, 거리의 선 우리!’라는 주제로 오월정신계승과 추모의 마음을 표출하고, 각계각층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 금남로를 행진하며 전야제 시작을 알린다.

전야제에서는 1980년 도청사수 최후의 밤, 90년대 오월투쟁 광장집회를 재현해 광주의 오월을 지켜온 문예일꾼들과 동시대의 신진 아티스트들이 민주, 평화, 인권, 희망과 나눔, 연대와 통일의 이야기를 풀어갈 예정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