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확산, 행정 공백 없도록 하라"
이미지중앙

대구시 영상 간부회의 모습.[대구시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권영진 대구시장은 19일 "시청에도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코로나19 확산에도 행정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다시 한 번 점검하라"고 말했다.

권 시장은 이날 영상회의로 열린 간부회의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며 "우세종화 가능성이 높은 만큼 병상문제, 진단검사 역량 강화, 재택치료 시스템 등을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부서원 전체가 함께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등 혼란한 상황"이라며 "집에서도 회의를 하고 재택근무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다시 한 번 점검 할 것"을 지시했다.

또 "직상하급 직원 간 식사 등 마스크를 벗고 하는 행위를 자제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업무 행정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설맞이 민생경제 특별대책 중 설 명절 전에 시민들에게 지급할 수 있는 부분들은 서둘러 시행해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시민들이 실질적으로 설을 쇠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권 시장은 끝으로 "건설현장 붕괴사고로 대형 공사현장에 대한 특별점검뿐만 아니라 구·군과 협조해 작은 공사 현장까지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지역에서 유사한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점검 책임자를 지정해 철저히 점검하라"고 주문했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