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주소방서, 용감한 기사 송대웅씨 감사패 전달
이미지중앙

한창완 서장과 손대웅(오른쪽) 기사.[경주소방서 제공]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다른 차에서 난 불을 신속하게 진압해 큰 피해를 막은 버스 기사가 소방서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경북 경주소방서는 18일 시내버스회사인 새천년미소 소속 350번 버스기사 송대웅(43)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송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4시 15분께 건천읍 건천IC 인근 사거리에서 앞서가던 승용차가 SUV 승용차와 접촉사고 후 불길에 휩싸인 것을 보고 자신이 몰던 버스를 세우고 버스 내 소화기를 사용해 진화에 나섰다.

그는 소화기 하나로 불길이 잡히지 않자 버스로 다시 돌아가 내부에 있던 예비 소화기까지 들고나와 불을 껐다.

이 같은 송씨의 신속한 판단과 초동조치로 더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송씨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평소 운송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보수교육 시 소화기 사용법 등 다양한 영상을 봐왔던 것이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한창완 서장은 "신속한 대처로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남다른 용기와 희생정신을 보여준 기사님께 감사드린다"며 "기사들이 운전 중 마주할 수 있는 긴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소방안전교육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