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주시, 세계 최대 여행전문 가이드북 '론리 플래닛' 여행도시 10위로 선정
이미지중앙

론리 플래닛 홈페이지 내 2022년 최고의 여행도시 TOP10 페이지 발췌.[경주시 제공]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경북 경주가 세계 최대 여행전문 지침서 '론리 플래닛'이 선정한 올해 최고 여행 도시 10곳 중 한 곳에 포함됐다.

18일 경주시에 따르면 전 세계 배낭 여행객의 필수 서적으로 꼽히는 론리 플래닛이 2022년 최고 여행 톱10 도시에 경주를 10위로 선정했다.

이 책은 경주를 벽이 없는 박물관으로 한국의 어느 곳보다 많은 고분, 사찰, 암각화, 탑, 궁궐 유적 등 역사로 가득 찬 사랑스러운 도시라고 소개했다.

경주에서 보물찾기하듯 고대 왕실 유물을 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며 신라 귀족들의 노천궁과 풀무덤, 국립공원, 언덕, 연꽃밭, 수백 점의 불교 유물 등을 꼭 찾아봐야 한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한 작가는 이 책에서 기고 글을 통해 경주는 서울에서 고속열차로 약 2시간 거리에 있어 한국의 수도 밖 도시를 여행하고 싶은 여행자에게 가장 인기가 있는 곳이라고 전했다.

경주 면적은 서울의 약 2배지만 대부분 인기 있는 명소가 중심지에 모여 있고 대여점에서 자전거를 빌려 타거나 대중교통으로 쉽게 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론리 플래닛은 한국 전통한옥이 있던 곳이 지난 10년간 소셜미디어에서 인기 있는 카페, 레스토랑 등으로 바뀌어 전국에서 핫한 동네 중 하나가 됐다면서 경주 황리단길을 소개했다.

론리 플래닛은 영국의 토니 휠러 부부가 1972년 창간했으며 이 책은 매년 최고 여행지를 국가, 지역, 도시로 나눠 선정하고 있다.

올해 1위 도시에는 뉴질랜드 오클랜드가 선정됐으며 대만 타이베이가 2위 도시에 이름을 올렸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앞으로도 전 세계 여행객들이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경주를 찾을 수 있도록 교통과 숙박 등 기반시설 확충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