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천-전주간 동서횡단철도 타당성조사 착수…12월 완료계획
이미지중앙

[
헤럴드경제(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김천시는 정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구추계획에 장기검토사업으로 반영된 김천~전주간 철도건설사업에 대해 사전타당성조사용역에 착수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전타당성조사용역은 올해 12월 완료 할 계획이며, 김천시는 국토교통부와 협의하여 경제성 확보를 위해 전주시와 함께 공조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김천시는 2027년을 준공목표로 추진 중인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를 시작으로, 예비타당성조사중인 중부내륙철도(김천~문경), 경제성이 충분히 확보된 대구광역권철도 김천연장 사업 등 철도도시로 자리매김 할것으로 예상된다.

동서횡단철도(김천~전주)는 총연장 101.128,000억원이 소요되며, 현재 김천에서 전주로 이동하기 위해 열차 이용시 3시간이 걸리지만, 이 노선이 건설되면 40분만에 이동할 수 있다.

김천~전주선 철도는 영남과 호남을 연결함으로써 지역 간 연계성 제고와 균형발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되며, 새만금 신공항을 통한 환황해 경제권의 물류수송 연계 네트워크가 동해권까지 연결됨으로써 김천시가 영·호남 물적 경제 교류 중심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어렵사리 착수한 김천~전주선 철도 사전 타당성 조사용역이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경북도와 노선 통과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하여 반드시 경제성을 확보하여 사업추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