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토뉴스]鬱陵의 봄…울릉말오줌대 새싹 피웠다.

  • 기사입력 2018-03-05 15: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만물이 겨울잠에서 깨어난다는 경칩(驚蟄)을 하루 앞둔 5일, 한국 특산종 울릉말오줌대 나무가 파란 새싹을 피웠다.

나무 뒤쪽에는 눈 속에서 꽁꽁얼어 붙었던 저동 내수전 계곡 폭포수가 풀려 하얀 물줄기를 토해내면서 울릉 섬의 봄 정취를 느끼게 한다. 울릉 말오줌대 나무는 한방 약재로 쓴다. 어린 잎은 식용하며 관상용으로 심기도 한다.(사진=김성권 기자)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