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베트남 호찌민에서 안동문화 알렸다.

  • 2017-11-14 18:28|김성권 기자
이미지중앙

호치민 경주엑스포에서 안동의 날을 진행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안동시 제공)

이미지중앙

베트남 호치민 경주세계엑스포의 안동시 홍보부스(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안동시와 세계탈문화 예술연맹이 지난 13일 베트남 호찌민시 응우엔후에 거리에서 안동의 날행사를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행사의 하나로 열린 안동의 날행사에는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안동만이 가지고 있는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는 베트남 호찌민 인민위원회
, 베트남 여성동맹, 주 호찌민 대한민국 총영사관, 호찌민 한인회 등이 참여해 안동문화에 대한 깊은 관심을 보였다.

안동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통문화도시로 이번 행사를 통해 안동이 가진 문화적 우수성을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는 평이다.

베트남 대표 문화관광도시인 호이안시에서도 15안동의 날행사를 열어 이 도시와도 교류를 이어갈 계획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이번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를 통해 양국의 우호관계가 더욱더 증진돼 동아시아의 공동번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호찌민-경주 세계 문화엑스포 2017은 이달 11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23일간 문화교류를 통한 아시아 공동 번영을 주제로 호찌민시 전역에서 열리고 있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