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현대차 노사, ‘제8회 행복나눔 메세나 오디션’ 개최

  • 2017-05-19 19:02|이경길 기자
[헤럴드경제=이경길(울산) 기자]

이미지중앙

현대자동차 노사가 지역문화예술 발전과 문화나눔 실현을 위한 ‘행복나눔 메세나 오디션’을 19일 울산박물관 강당에서 열었다.

이 날 오디션에는 아동, 청소년, 노인, 다문화, 장애인 관련 사회복지시설과 사회복지분야 비영리단체에 소속된 문화예술단체와 동아리 총 14개 팀, 216명이 열띤 경연을 펼쳤는데, ▲울산시니어포럼(연극) ▲울산동구종합사회복지관(중창) ▲울산동구장애인복지관(난타) ▲울산참사랑의집(방송댄스) ▲북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무용) 등 8개 단체가 처음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참가자들은 ▲합창/밴드 ▲하모니카, 타악기 합주 등 악기연주 ▲댄스/무용 ▲연극 ▲난타 공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을 선보였다.

오디션 결과는 예술단체 관계자, 사회복지 분야 교수 등 전문가들의 심사를 거쳐 이달 말 발표된다.

현대자동차 노사는 5000만원을 후원, 오디션에서 선발된 7개 문화예술팀의 활동을 지원한다. 이들 문화예술팀은 내년 2월 ‘제8회 행복나눔 메세나 페스티벌’에서 울산 시민과 문화예술을 함께 호흡하는 합동 공연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메세나 오디션이 지역 소외계층의 문화예술 참여기회 확대와 나눔문화 확산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만큼, 향후에도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에 나눔의 선순환이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hmdl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