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울산 울주군, 제7회 울산 반구대 산골영화제 개최

  • 2017-05-19 09:42|이경길 기자
[헤럴드경제=이경길(울산) 기자]

제7회 울산 반구대 산골영화제가 27일부터 이틀간 울주군 언양읍 반구대 집청정에서 열린다.

국보 제285호 반구대 암각화가 있는 마을에서 열리는 이 영화제는 아름다운 대자연 속에서 영화를 감상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축제다.

이미지중앙


올해는 ‘긍정과 배려, 똘레랑스 (tolerance)’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또 영화에 더해 소고기 국밥과 팝콘, 막걸리 등 먹거리를 통해, 넉넉한 시골 인심을 맛볼 수 있는 유일한 영화제다

27일 저녁 6시부터 집청정 큰마당에서 진행되는 개막식에 이어 개막작 ‘인턴’과 동시에 실내공간에서는 어린이를 위한 특별상영으로 ‘앵그리 버드 더 무비’, ‘나무를 심은 사람’이 상영된다.

실내공간에서 연속해서 진행되는 ‘불멸의 밤’은 다음날 아침6시까지 연속으로 ‘유스’, ‘뉴욕아이러브유’, ‘제네시스:세상의 소금’을 비롯해 ‘더 레이디’ 영화 4편을 상영한 후 관객들과 함께 자유토론의 시간도 갖는다.


hmdl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