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수원, 지역 기업에 1000억원 자금지원
경주지역 중소기업에 저리 대출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이미지중앙

25일 오후 5시 경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주 동반성장기금 협약식에서 조석 한수원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주시)


[헤럴드 대구경북=은윤수 기자]한국수력원자력(주)은 25일 경주시청에서 경주시, 경주상공회의소, IBK기업은행과 'New&Clear-경주 동반성장기금 협약(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의 핵심내용은 한수원이 IBK기업은행에 1000억원을 예탁하고 IBK기업은행은 이 예탁금을 기반으로 경주 소재의 기업에 저리로 대출을 시행하는 것. 한 업체당 최고 10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대출받는 기업은 자체 신용도에 따라 대출 금리보다 2.4∼3.7% 더 낮게 자금을 빌릴 수 있다. 예를 들면 자체 신용도에 따라 5%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기업이 이 예탁금 대출을 활용하면 1.3∼2.6% 수준의 대출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단 대출최저금리는 0.5%이다.

이번 협약은 한수원의 협력사에 대해서만 대출이 가능했던 '동반성장협력대출' 협약보다 지원 대상을 넓혀 경주 소재의 중소기업 전체를 대상으로 한 점이 특징이다.

이번 협약은 지난 3월 경주로 본사를 이전한 한수원의 지역기업과의 동반성장 확대 방안에 따른 것.

경주시와 경주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지역기업에 대한 이번 금융지원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경주시 기업들의 경영 애로사항 해소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조석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은 경주지역 대표기업으로서 지역사회의 발전 뿐 아니라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할 것"이라며 "이 기금이 경주 지역발전과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위한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양식 시장은 "한수원 본사의 경주이전과 더불어 지역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지역 중소기업의 경영 애로사항 해소에 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yse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