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이 다시 쏘아 올린 ‘대통합론’…범민주 복당·통합 신호탄[정치쫌!]
“민주개혁 진영 역량 훼손…이제 합쳐야”
대선 앞두고 與野 ‘회색지대’ 선점 노력
당내 반발도 여전…지도부 설득이 관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6일 오전 전남 목포시 동부시장을 방문, 김원이 의원과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다시 한번 ‘대통합론’을 꺼내들었다. 제20대 대통령선거를 100일 남겨둔 상황에서 꺼낸 또 하나의 승부수로, 사실상 그간 복당이 불허됐던 민주당 출신 인사들뿐만 아니라 열린민주당과의 당대당 통합까지 후보가 직접 드라이브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내에서도 대선 승리를 위해서는 대통합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여전히 반대 여론도 강해 실제 성사 여부는 미지수인 상황이다.

이 후보는 지난 26일 오후 전남 지역 매타버스 일정 도중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민주개혁 진영이 이런 저런 이유로 많이 분열됐고, 우리 진영의 역량을 훼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내년은 중요한 대사가 기다리고 있고, 민주개혁 진영이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해 역사의 퇴행을 막아야 한다”며 대사면론을 다시 강조했다.

앞서 이 후보는 대선후보 확정과 함께 그간 당헌당규에 따른 제재 조치 탓에 복당이 불허됐던 민주당 출신 인사들과 열린민주당 소속 의원들을 포함하는 ‘대통합론’을 주장했는데, 최근 이를 다시 강조하고 나선 것이다.

이 후보는 “아직 구체적 세부 계획을 세운 것은 아니다”라며 “이미 민주당은 열린민주당과의 통합을 협의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꼭 민주계라고 말할 필요도 없이 부패사범이나 파렴치범, 제명됐던 사람들이 아니라면, 민주개혁 진영의 일원이라면 가리지 말고 과거의 어떤 일이든 개의치 말고 합치자는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다.

특히 “벌점이니 제재니 제한이니 하는 것들을 모두 없애고 모두가 합류할 수 있도록 할 생각”이라며 “그 중에는 민주당에 계시지 않았더라도 앞으로 함께할 분들이 있다. 그런 분들에게 계속 연락을 드리고 힘을 합치자고 권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후보는 한 차례 대통합론을 강조했지만, 당내 인사들의 반발이 심해지면서 논의도 중단된 바 있다. 그러나 이 후보는 최근 상대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의 여론조사 격차를 오차범위 이내로 좁힌 데다가 최근 민주당 지지층이 결집하고 있는 모양새여서 민주 진영 결집이 더 절실해진 상황이다.

한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전통적인 지지층 결집은 결국 한계가 있다. 마지막에는 중도층을 얼마나 포섭하느냐가 51%와 49%의 싸움”이라며 “그런 점에서 민주개혁 진영 대통합은 필수적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실제로 최근 여야는 상대 진영 출신 인재 영입에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이 후보는 최근 지난 15~17대 하나라당 국회의원을 지낸 박창달 전 의원을 캠프에 영입했다. 홍준표 대선 경선후보 캠프에서 대구경북 총괄본부장으로 활동하기도 했던 박 전 의원의 합류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현역 지역구 의원이 한 명도 없는 경북에서 이 후보가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최근 민주당 복당 신청을 철회한 이용호 무소속 의원 역시 대선의 중요한 승부처로 꼽힌다. 앞서 이 의원은 민주당 지도부가 당원자격심사위원회의 만장일치 허용에도 7개월 넘게 최종 복당 결정을 내리지 않자 신청을 철회했다. 이와 동시에 윤 후보가 이 후보와 만나 대선 정국에서의 협력을 요청하는 등 영입에 나서기도 했다. 호남 지역에서 지지도가 떨어지는 윤 후보 입장에서는 무소속으로 호남 지역에서 총선에 승리한 이 후보의 지원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이 후보가 직접 대통합론을 강조하며 통합 움직임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당내 반발 역시 강한 상황이다. 이 후보의 경우에도 일부 지역위원장 후보자들의 반발이 강했고, 열린민주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도 일부 의원들은 부정적인 입장이다. 한 여권 관계자는 “통합 과정에서 반대하는 계파의 힘이 상당하다. 쉽지 않은 과정이 될 것”이라며 “결국은 송영길 대표와 이 후보가 얼마나 반대 의견을 설득하느냐에 달렸다”고 말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