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갯마을 차차차’ 인교진, “좋은 추억 선물해 준 청정 작품, 오래 그리울 것”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인교진이 ‘갯마을 차차차’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표했다.

지난 17일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가 꽉 찬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됐다. 힐링을 안겨준 스토리와 설렘을 자극한 로맨스로 주말 밤을 더욱 행복하게 만들어준 작품이기에, 종영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도 컸다.

이 가운데, 맛깔난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훔친 ‘심스틸러’ 인교진에게도 관심이 쏠린다. 인교진은 극 중 공진의 최연소 동장 장영국 역을 맡아 이야기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장영국이 지니고 있는 따뜻함과 허당미 등 인간적인 매력을 돋보이게 만들어, 자칫 얄미워 보일 수 있는 부분까지 웃음으로 승화하는 노련한 내공을 선보였다.

인교진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도 캐릭터의 매력을 높이는데 단단히 한몫했다. 순박한 유쾌함부터 후회 어린 애틋함까지 캐릭터의 다양한 감정들을 전하며 보는 이들에게 선물 같은 시간을 선사했다. 특히 여화정(이봉련 분)에게 애절하게 사랑을 고백한 장면은 깊은 인상을 남겼다. 장영국의 진실된 마음을 하염없이 흘린 눈물과 절박한 감정으로 보여주며 몰입을 한층 배가시켰다.

이처럼 ‘갯마을 차차차’를 지탱한 강력한 기둥으로도 역할을 다 해낸 인교진은 “’더 잘할 수 있었는데’ 등의 아쉬움은 남지만 큰 사랑을 받았기에 ‘정말 행복하다’는 생각도 많이 들었다. 저에게 있어 ‘갯마을 차차차’는 좋은 추억만 선물해 준 작품이라, 오래오래 그리워할 것 같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웃음 치트키’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장영국을 소화하기 위해 중점을 둔 포인트를 묻자, 그는 “장영국은 ‘갯마을 차차차’만의 투박하지만 유쾌한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인물이다. 그래서 영국을 더욱 재미있게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을 많이 고민했고, 어떻게 하면 캐릭터가 작품에 잘 녹아들 수 있을까라는 것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라 전했다. 이는 인교진의 뜨거운 열정과 애정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기도.

끝으로 인교진은 ‘갯마을 차차차’의 애청자들에게 “바닷길을 밝혀주는 등대처럼, 시청자분들의 사랑이 ‘갯마을 차차차’를 더욱 아름답게 빛내주셨다고 생각한다. 많은 성원과 관심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여러분들 덕분에 촬영을 하는 내내 너무나도 즐거웠고 행복했다”라는 감사 인사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한편, 인교진의 특급 존재감이 돋보인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는 지난 17일 자체 최고 시청률인 12.7%를 기록하며 인기리에 막을 내렸다.

〈인교진,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일문일답 전문〉

Q. 따스한 봄과 무더운 여름을 지나 선선한 가을을 맞이하였다. 세 계절을 함께한 ‘갯마을 차차차’의 마지막 촬영을 마친 소감은 어떠한지 궁금하다.

A. 매번 작품이 끝날 때마다 만감이 교차한다. ‘갯마을 차차차’도 마찬가지다. ‘더 잘할 수 있었는데’, ‘이때 이렇게 했으면 좋았을 걸’ 등의 아쉬움이 남지만, 큰 사랑을 받았기에 ‘정말 행복하다’는 생각도 많이 들었다. 특히 이번 드라마는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 삼아 촬영했기 때문에 더욱 즐거웠다. 저에게 있어 ‘갯마을 차차차’는 좋은 추억만 선물해준 작품이라 오래오래 그리워할 것 같다.

Q. ‘갯마을 차차차’의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장영국의 첫인상은 어땠는가? 그리고 캐릭터를 구현하기 위해 특별히 중점을 둔 부분이 있다면?

A. ’자칫하면 얄미워 보일 수도 있겠구나’라고 생각했다.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영국 때문에 전처인 화정은 속앓이를 했고, 의도치 않았지만 때때로 화정에게 상처를 줬으니 말이다. 이런 모습을 지켜본 시청자분들도 저와 비슷하게 영국을 생각하시지 않을까 싶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국은 ‘갯마을 차차차’만의 투박하지만 유쾌한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인물이다. 그래서 영국을 더욱 재미있게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을 많이 고민했고, 어떻게 하면 캐릭터가 작품에 잘 녹아들 수 있을까하는 것에 중점을 두며 연기했다.

Q. ‘공진의 최연소 동장’, ‘아들 바보’, ‘파란만장한 로맨스의 주인공’ 등 장영국을 설명하는 수식어가 다양하다. 다채로운 면면을 지닌 장영국을 연기하면서 어려웠던 점이 있었는가?

A. 위의 질문에서처럼, 영국은 이혼한 전처 앞에서 첫사랑을 추억하고 심지어 그 사랑을 갈구하는 행동도 스스럼없이 표현하는 인물이다. 이러한 지점을 납득하는 것이 어려웠다. 영국을 이해하지 못하는 게 연기에서 드러나면 안 되니 나름대로의 답을 찾으려고 노력했다. 제가 생각한 내용이 완전한 정답이 될 수는 없겠지만, 영국은 화정이 주는 편안함에 익숙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었다. 막역한 사이기에 벌어지는 실수 같은 것 말이다. 그리고 화정을 향한 사랑을 뒤늦게 깨달은 것도 한몫 했을 것이다. 이러한 영국의 행동에 대한 저만의 답을 찾아 나가는 과정이 나름대로 재밌던 기억이자 경험이었다.

Q. 장영국은 등장하는 순간마다 시청자들의 시선을 훔치는 ‘신 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그렇다면 장영국을 연기한 인교진이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나 대사가 있다면?

A. 두 가지가 있다. 첫 번째는 7회에서 영국이 허리를 다친 장면이다. 첫사랑인 초희와 데이트를 한다고 착각한 영국이 들뜬 마음으로 준비하다가 결국 화장실에서 미끄러져서 넘어지고 만다. 세상에서 가장 멋지게 보여야 될 순간이었지만, 결국 초희와 화정의 도움 없이는 한 발자국도 꼼짝할 수 없는 신세가 된 영국을 연기했을 때 너무나도 재밌었다. 현장에서의 즐거운 분위기가 방송분에서도 잘 담겨서 아직까지도 기억에 남는다. 14회에서 화정과 묵은 오해를 풀어내고, 새로운 출발을 알린 장면을 또 다른 명장면으로 꼽고 싶다.

Q. ‘장영국 얼굴만 봐도 웃음이 난다’라는 반응이 많았는데, 가족들의 반응은 어땠는지 궁금하다.

A. 둘째 딸이 “아빠 예전에 샤워하다가 허리 다쳤지?”라고 물어봐서 “그건 드라마여서 다치지 않았어”라고 대답한 기억이 갑자기 떠오른다. 그만큼, 저희 딸들과 아내인 이현 씨도 ‘갯마을 차차차’의 애청자였다. 언제나 늘 그랬듯이 이현씨는 “너무 재밌게 잘 봤다”라고 응원을 보내주기도 해, 촬영을 할 때 큰 힘을 얻었다.

Q. 인교진이 장영국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15년 만에 자신의 마음을 깨달은 영국에게 이런 말을 해주고 싶다. “영국아. 그동안 왜 그랬니? 이제라도 화정이와 싸우지 말고 행복하게 살거라. 알겠니?”

Q. 인교진에게 ‘갯마을 차차차’라는 작품은 어떻게 기억될 것 같은가?

A. 저희 드라마를 굉장히 유쾌하고 재밌는 드라마, 악당이 없는 순수 청정 드라마라고 많이들 이야기 해주신다. 저 역시도 여러분들의 말씀에 깊이 공감한다. 촬영장에서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 느끼다 보면 머릿속이 맑아졌고, 사람 냄새나는 이야기를 들여다보면 마음까지 따스해졌다. 다양한 요소들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갯마을 차차차’는 저에게 있어 청정하고 무공해 같은 드라마, 힐링 그 자체로 기억될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갯마을 차차차’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한 마디 부탁드린다.

A. 바닷길을 밝혀주는 등대처럼, 시청자 분들의 사랑이 ‘갯마을 차차차’를 더욱 아름답게 빛내주셨다고 생각한다. 많은 성원과 관심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여러분들 덕분에 촬영을 하는 내내 너무나도 즐거웠고 행복했다. 저는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는 또 다른 작품으로 찾아뵙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큰 힘이 되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