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은행 생존게임 시작…대출+자산관리 복합서비스 강화해야

  • 한국금융硏, 은행의 미래 세미나
  • 기사입력 2020-10-20 14: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도전적인 국면”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은행들의 생존게임이 시작됐다. 저금리·저성장 국면에서 은행도 수익 창출이 녹록치 않은데다가, 새로운 경쟁자(빅테크)들까지 진입하고 있다. 전통적인 은행업의 틀을 바꾸는 대전략이 절실하다는 주문이 나왔다.

한국금융연구원은 20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은행의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 방안’이란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 주제발표를 맡은 구본성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경쟁과 혁신, 사회적 역할 등에 대응해 은행산업이 지향할 역할과 모습을 새롭게 탐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갯속 영업환경 = 은행들이 직면한 앞으로의 경영환경은 하나같이 어둡다. 구 위원은 은행들이 극복해야 할 7가지 경영여건을 짚었다.

제로금리 등 저금리 환경이 굳어지면서 순이자마진(NIM)을 비롯한 수익성 지표가 떨어지는 건 주지의 사실이다. 게다가 국내 경제마저 저성장 국면에 진입하면서 수익원도 점차 고갈되는 마당이다.

게다가 코로나19 국면에서 정부가 정책적으로 자영업자 등을 대상으로 원리금 유예 상환, 이자 감면을 펼쳤다. 문제는 실물경기의 회복 속도가 지연될 경우 대출부실까지 은행이 감당해야 하는 처지다.

구 위원은 “이익감소→자본확충 제약→성장 축소→이익 축소로 이어지는 ‘악순환’에 빠지지 않도록 선제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은행이 금융시장에서 누리던 시장지위도 흔들리고 있다. 빅테크 등 강력한 경쟁자들이 등장하면서다. 앞으로 은행과 빅테크·핀테크들은 리테일과 비예금상품 판매에서의 패권을 두고 경쟁이 불가피하다.

게다가 전통적으로 은행의 ‘영업력’ 기반이던 오프라인 점포도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 결국 온라인 채널에서의 힘을 키워야 하는데, 관건은 강력한 온라인 플랫폼을 갖춘 전자금융업자들과 어떻게 맞서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10년 대전략 필요 = 구 위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은행이 경영전략적 도전을 감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피아식별이 어려운 새로운 경쟁환경에 적응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은행업의 지속가능성을 지켜내자는 것이다.

구 위원은 가계금융·기업금융·글로벌·플랫폼 혁신 등을 세부전략으로 제시했다.

가계금융 혁신은 고객별 대출과 자산관리 등을 한데 엮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념이다. 생애주기적 부채 관리, 소비 스타일에 맞춘 실시간 대출상품 등이 가능하다. 가족 단위의 가계금융 플랫폼을 만들어 운영하는 방법도 거론된다. 은행이 개별 고객의 생활패턴에 보다 밀착해서 종합적인 금융 컨설팅을 제공하는 것으로 요약된다.

기업금융 혁신도 은행의 필수 생존전략이다. 전통적인 담보 대출 위주에서 완전히 탈피해 성장성과 기술경쟁력 등을 활용한 기업평가모델을 구축하는 게 절실하다. 단순히 해외에 영업망을 설치하는 수준을 넘어서, 국내 고객의 해외투자를 연계할 수 있는 체계까지 갖춰야 한다는 조언도 나왔다.

궁극적으로 코로나19 이후의 은행은 조직구조, 일하는 방식, 고객 접점 등 모든 영역에서의 재구축이 필요하다. 구 위원은 “은행산업이 다가올 10년에 대비한 대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ny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