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4주택자’ 김진애 “집 팔라 한 노영민 과했다…재산권 자유 누려야”

  • 기사입력 2020-08-10 15: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부동산 관련 발언으로 연일 도마 위에 오르고 있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10일 “왜 그렇게 다주택자를 적대시하느냐”며 “다주택자 (청와대 참모들에게) 집을 팔라고 한 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개인생각으로, 조금 과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다주택자로 알려진 청와대 참모들이 일괄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이같이 말하며 “공적인 과정을 통해서 나온 게 아니라 비서실장 개인 생각으로 말씀하신 것으로, 저는 찬성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노 비서실장이 집을 팔라고 지시한 것은) 본인이 약속하신 것이기 때문에 본인은 지키셔야 한다”며 “저는 다주택자를 문제라거나 투기꾼이라고 이야기한 적이 없다. 다만 단타성, 정말 투기자들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다주택자에 대해서 범죄로 취급을 하거나 (부동산 관련 상임위원에) 자격이 없다고 취급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게 생각한다”면서 “우리나라는 분명히 시장자본주의에 살고 있고, 재산권에 대해서는 어느 만큼은 자유를 구가해야 한다”고도 했다. 다만 “그에 걸맞은 세금이나 사회적 형평성 등을 신경을 써야 한다”고 조건을 달았다.

김 의원은 자신의 다주택 보유 논란과 관련해서는 “제가 다세대 주택에 사는 사람으로서 공식적으로는 다주택자로 돼 있으나, ‘고가 아파트에 사는 것보다는 이렇게 세 채를 가지고 가족들과 모여 살고 하는 게 괜찮다’는 생각을 했다”며 “ 고가 아파트를 몇 채씩 가지신 분들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도 저항감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투기성 다주택자들이 인사청문회에서 낙마하는 것을 언급하며 “저같이 30년, 20년 (주택을 소유)한 사람들은 투기성하고는 관계가 없는 사람들이고, 고가 아파트 같은 것들을 정말 단타, 투기성으로 가지고 계신 분들이 그런 의사결정에 있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자신은 투기와 관계가 없음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난 5일 국회 본회의에서 “부동산값이 올라도 문제없다. 다만 세금만 열심히 내면 된다”고 발언했다가 구설에 올랐고, 이틀 뒤 7일에는 “어쩌다 다주택자가 됐다”고 했다가 논란이 일었다.

김 의원은 강남에 다세대주택 3채와 인천 강화군에 단독주택 1채를 갖고 있는 것이 알려지자 “(사는 주택은) 30여년 전 아파트 팔아 지었고, 20년 전 어쩌다 다주택자가 됐고 종부세를 납부한다”며 “고가아파트에 사는 것보다 사회 기여한다는 제 선택”이라고 해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