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코로나19 걸렸던 브라질 대통령, 또 마스크 없이 외출

  • 경호원에게도 알리지 않고 시내 돌아다녀
    브라질리아서 마스크 미착용은 벌금 대상
  • 기사입력 2020-08-03 05: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또다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오토바이를 타고 수도 브라질리아 시내를 돌아다녔다.

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경호원들에게도 알리지 않고 이날 오전 9시 15분께 오토바이를 타고 관저를 나섰다.

오전 10시께 시내에 있는 한 빵집에 도착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오토바이를 주차장에 세우고 자신을 알아본 지지자들과 사진을 찍은 후 빵집으로 가 커피를 마셨다. 사진을 찍을 때 외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빵집 주인은 “아무런 사전 통보 없이 대통령이 방문해 깜짝 놀랐다”면서 “10분 남짓 머무르며 커피를 마시고 주변에 있던 사람들과 짧은 대화를 하다 갔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대통령은 이날 공식 일정이 없으며 오토바이를 타고 어디를 다녀왔는지 몰랐다”면서 “대통령은 11시께 관저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외출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브라질리아 당국이 어떤 반응을 나타낼지 주목된다.

브라질리아에서는 지난 4월부터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벌금이 부과되고 있다.

앞서 브라질리아 당국은 지난 6월 15일 마스크 의무화 조치를 위반한 아브랑 베인트라우비 전 교육부 장관에게 2000헤알(약 46만2000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당시 베인트라우비 전 장관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친정부 시위에 참여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권고를 무시한 채 보우소나루 대통령 지지자들과 뒤엉키는 모습이 목격됐다.

이후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지지자 집회와 시위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여러 차례 참석하고 연설한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도 벌금을 부과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편, 지난달 세 차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판정 후 네 번째 만에 음성판정을 받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이후 지역 방문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주 북동부 피아우이주와 남부 히우 그란지 두 술주를 방문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측근들에게 “최소한 1주일에 한 번 이상 지역을 찾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는 가깝게는 오는 11월 지방선거, 멀게는 2022년 대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지방선거 일정은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10월에서 11월로 한 달 연기됐다. 1차 투표는 11월 15일 이뤄지고, 시장·부시장 선거는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같은 달 29일 결선투표를 치르게 된다.

realbighea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