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안철수 “김현미, 무인도에 사나…부동산 능력 없으면 건드리지나 말지”

  • “현 정권 부동산 목표는 강남불패인가”
    “文, 1주택 안 따르는 공직자 해임해야”
    “주식양도차익세, 진정까지 유예 필요”
  • 기사입력 2020-07-06 09: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6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대마도에 사느냐, 무인도에 홀로 살고 있느냐”고 했다. 김 장관이 최근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놓고 “종합적으로 잘 작동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데 대한 비판이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후 “능력이 없으면 건드리지나 말 것이지, 이 정권의 부동산 정책 목표는 강남불패냐”고 일갈했다.

그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지난 2일 자신의 권고한 ‘1주택 외 주택 처분’을 따른다는 명목으로 서울 서초구 반포동과 그의 지역구였던 충북 청주시에 보유한 아파트 중 청주 아파트를 매물로 내놓은 데 대해 “13평 반포 아파트에 온 가족이 같이 살려고 멀쩡한 41평 청주 집을 내놨겠느냐”며 “대통령의 복심이 되기보다 똘똘한 한 채를 택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노 실장은 부동산과 전쟁이 한창이던 노무현 대통령 때 반포 아파트를 샀고, 지금껏 7억원 넘게 올랐다”며 “부동산 금융 정책의 수장인 은성수 금융위원장을 비롯해 박찬운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의 집은 최고가를 기준으로 6개월 새 2억원 가까이 올랐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참모 중 가장 아파트값이 많이 뛴 상위 10명은 10억원씩 올랐다”며 “청년과 서민들은 대출이 잠겨 발을 동동 구르는 사이, 소득 없이 집 한 채만 가진 어르신들이 밤잠을 설치는 사이, 고위 공직자들의 배는 부르다 못해 터질 지경”이라고 질타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 비서실장이 지난 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구윤철 국무조정실장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의 지시도 무시하는 청와대 비서진과 장관들을 당장 해임하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 지시를 받아 강남의 집을 판 검찰총장에겐 벌떼같이 달려들어 그만두라고 하는데, 대놓고 대통령의 말을 듣지 않는 장관들은 왜 그대로 두느냐”며 “부동산 가격을 안정시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보여주려면 내 팔, 내 다리부터 잘라내는 엄정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또 “언제까지 부동산 가격을 안정시킬 것인지 대국민 담화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노 실장 등 고위 공직자를 향해선 “돈을 벌고 싶다면 처음부터 공직에는 발도 들이지 말라”며 “정권은 2년이나 남았지만 아파트값은 평생 간다는 썩어빠진 마인드를 가진 공직자라면 당장 옷을 벗어야 한다”고 했다.

나아가 “국민의 주거안정이 아닌, 투기세력을 벌주는 게 목표인 부동산 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며 “대출을 못 받아 집을 못 사는데, 기껏 취·등록세 200만원을 깎아준다고 어떻게 청년, 신혼부부, 서민들이 집을 사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또 “최근 아파트값 상승은 시중의 과잉 유동성이 큰 원인”이라며 “지금은 부동산으로 몰린 자금을 다른 투자처로 유인하는 정책을 써야 한다. 당장 주식양도차익에 과세하는 것은 부동산에 대한 시중 자금 집중만 심화시킬 수 있어, 부동산 가격이 진정될 때까지 이를 유예해야 한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