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올해 6월 역대 가장 더웠다

  • 기사입력 2020-07-03 13: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올해 6월 기온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지난달 전국 최고기온과 평균기온은 각각 28.0도와 22.8도로, 1973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가장 높았다고 3일 밝혔다. 평년과 비교하면 최고기온은 1.5도, 평균기온은 1.6도 각각 높았다.

폭염일수도 평년보다 1.4일 많은 2.0일로 역대 6월 중 가장 많았고, 최저기온은 18.4도로 2013년의 18.6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기상청은 "6월 초부터 상층과 하층에 더운 공기가 자리 잡은 가운데 기온과 습도가 높은 북태평양고기압이 영향을 미치고 서쪽에서는 저기압에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됐다"며 "여기에다 강한 일사가 더해져 전국에 더위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6월 초·중순에는 남서풍의 따뜻한 공기가 태백산맥을 넘어 더욱 고온 건조해지면서 강원 영동은 국지적으로 기온이 크게 상승했다.

또 지난달은 남서쪽에서 저기압이 주기적으로 다가와 비가 자주 내렸다.

비는 남부 중심으로 내려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와 남부 강수량이 큰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6월 강수량은 중부 142.4mm, 남부 215.5mm, 제주 313.8mm로 남부 대비 중부 강수량은 66.1%에 그쳤다.

6월 12∼14일과 29∼30일에는 우리나라 남동쪽에 북태평양 고기압이 위치한 가운데 중국 남부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접근해 남서풍이 강화하며 많은 양의 수증기가 유입됐다.

이 영향으로 남부와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 국지성 호우와 함께 많은 비가 내려 교통사고와 주택·농경지 침수 등 인명·재산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장마는 지난달 10일 제주, 24일 중부와 남부 지방에서 시작했다. 장마철 시작일은 평년과 비교해 제주는 9∼10일, 중부는 1일 빨리, 남부는 1일 늦게 시작했다. 다만 최종 장마 시작·종료일은 사후 분석을 통해 바뀔 수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