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트럼프 “SNS 폐쇄하겠다”…트위터와 전면전 선언

  •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 “트럼프, 곧 행명령 서명”
    저커버그 “정부의 SNS 플랫폼 옳지 않아” 비판
  • 기사입력 2020-05-28 10: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 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SNS 기업에 관한 (규제) 행정명령에 (트럼프 대통령이) 곧 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트윗에 사실 관계와 다른 사실을 유포한다며 경고 딱지를 붙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 트위터와 전쟁을 선포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SNS 기업에 관한 (규제) 행정명령에 (트럼프 대통령이) 곧 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SNS 플랫폼 폐쇄를 경고한 지 하루 만에 나온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의 공식 반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공화당은 SNS 플랫폼들이 보수 진영의 목소리를 완전히 묵살하고 있다고 느낀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어 트위터가 정치적 편향성을 띄고 있다며 “우리는 이런 일이 다시 생기기 전에 그들을 강력하게 규제하거나 폐쇄하겠다. (SNS 플랫폼들은) 이제 행동을 똑바로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트위터 측은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대신 다른 주요 SNS 업체인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행정명령에 곧 서명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실제 의도가 무엇인지 파악해야한다”면서도 “정부가 SNS 플랫폼에 대한 검열을 한다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논란은 트위터가 “우편투표는 선거 조작”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는 경고 문구를 삽입하면서 시작됐다. 트위터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직접 제재를 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위터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게시물 중 우편투표 관련한 주장을 편 내용에 26일(현지시간) 팩트체크를 하라고 안내한 문구가 적힌 모습.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트럼프의 경고는 뉴욕 증시에도 영향을 미쳤다. 대표적인 SNS 기업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주가는 장중 4%대의 급락세가 펼쳐지기도한 가운데 각각 1.32%, 2.76% 하락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엄포가 현실화될 지에 대해선 의견이 엇갈린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기업을 폐쇄할 권한이 없다는 것이다. 미 자유인권협회는 이 행정명령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미국 수정 헌법 제1조를 위반한다”고 밝혔다.

사법부에서 제동을 걸 가능성도 있다. 미국 워싱턴주 항소법원 3심 재판부는 이날 보수단체와 우파 유튜버들이 구글과 페이스북, 트위터를 상대로 낸 소송을 기각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