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英 존슨 총리 집중 치료실로 이동…코로나19 ‘컨트롤타워’ 위기

  • 5일 런던 병원 입원 후 증상 악화
    라브 외무장관, 임시 역할 대행 맡아
    위기 즉각 대응 어려워져…검사 능력 확대·봉쇄령 연장 불투명 
  • 기사입력 2020-04-07 09: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존슨 총리는 6일(현지시간) 코로나19 증상 악화로 집중 치료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EPA]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 악화로 집중 치료실로 이송됨에 따라 코로나19 사태를 진두지휘할 컨트롤타워의 공백이 현실화했다.

6일(현지시간) 영국 총리실과 외신 등에 따르면 이날 존슨 총리는 오후 7시께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겨졌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를 해왔으나, 열흘이 지나도 증상이 완화되지 않자 지난 5일 런던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 입원했다.

당시 총리실은 존슨 총리의 입원 사실과 관련, ‘예방적 차원’이라고 설명했고, 존슨 총리도 트위터를 통해 “기분이 괜찮다. 코로나19와 싸우기 위해 팀과 계속 연락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존슨 총리는 불과 몇 시간 만에 상태가 악화됐고, 당분간 국정 수행이 어려울 전망이다. 총리의 공백은 사실상 부총리인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대신한다.

존슨 총리의 입원 이후 라브 장관이 즉시 역할을 이어받기는 했지만, 정부의 빠른 대응력이 요구되는 전염병 사태 속에서 총리의 부재는 어느 때보다 심각한 문제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영국의 상황이 더욱 악화할 수 있다는 국민적 불안은 고조되고 있고, 당장 이달 말까지 코로나19 검사 규모를 10만건으로 대폭 확대하겠다는 정부의 약속 이행 가능성과 다음주 종료되는 3주간의 봉쇄령을 연장할 지 여부조차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게다가 영국에는 부총리나 임시 총리의 헌법적 역할에 대한 공식적인 규정이 없어 임시 컨트롤타워로서 라브 장관의 역할이 제한될 가능성도 높다.

라브 장관은 이날 BBC와의 인터뷰에서 총리 부재에 대한 국민의 우려에 대해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이 나라를 도전에서 승리토록 하기 위한 총리의 지시와 계획을 확실히 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면서 “총리가 지시했던 계획을 가능한 빨리 완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야는 존슨 총리의 건강 악화 소식에 쾌유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잇따라 전했다. 리시 수낙 재무장관은 존슨 총리가 “더 강하게 (병에서) 벗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키어 스타머 신임 노동당 대표는 “매우 슬픈 뉴스”라며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어려운 시기에 나라의 모든 이들은 총리와 그의 가족과 함께 한다”고 했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는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의료진들이 있다”면서 “총리는 가장 안전한 곳에 있다”고 말했다.

bal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