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신규 확진자 '50명이하'는 수치…섣부른 '낙관이 '제2폭발' 불러올 수 있어

  • 기사입력 2020-04-07 09: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유럽과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확산되는 반면, 국내의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로 주춤한 가운데 자칫 섣부른 ‘방심’이 ‘지역사회의 2차 폭발’을 불러올 수 있다는 경고가 보건당국과 방역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6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47명 증가했다. 하루 신규 확진자가 50명 아래로 떨어진 것은 방대본 발표 기준으로 2월 20일 이후 46일 만이다. 신규 확진자는 2월 18일 31번 확진자 발생 후 신천지대구교회 ‘슈퍼전파’ 사건이 본격화되면서 하루 수백명씩 발생하다 최근에는 100명 안팎을 유지해왔다. 다만 방대본이 지금까지 환자 통계 기준 시간을 세 차례에 걸쳐 변경해 정확한 비교는 어렵다.

하지만 보건당국은 이같은 수치를 섣부른 ‘낙관’으로 이해해서는 안된다고 경고한다. 주말이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것도 신규 확진자 수 감소의 원인으로 꼽히기 때문이다. 평일인 지난 3일에는 1만1759건을 검사했으나 일요일인 5일에는 검사가 5571건 진행된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당국과 방역전문가들은 현 상황에서 신규 확진자가 그나마 불안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은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효적인 효과를 내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중대본은 지난 4일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하여 오는 19일까지 계속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실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이후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비율은 19.8%에서 6.1%로 감소했고 집단감염 사례도 63.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효과에도 불구하고 두 달 가까이 계속된 ‘사회적 격리’가 최근 따뜻한 봄 날씨를 맞아 개인 또는 가족 단위 나들이 등 이동량이 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통계청과 SK텔레콤이 휴대전화를 이용해 공동으로 조사한 개인이동량 분석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기 이전(1월 9일~1월 22일)에 비해 발생 4주차(2월 24일~3월 1일)에 이동량은 38.1%가 감소해 최저점을 기록한 이후, 조금씩 증가해 8주차(3월 23일~3월 29일)인 지난주에는 발생 이전에 비해 28.1%가 감소해 최저점을 기록한 주에 비해 16.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점심시간 여의나루역 인근에서 회사원들이 벚꽃길을 걷고 있다. 영등포구청 직원들이 마스크 착용과 2m 거리두기 팻말을 들고 코로나19 예방 캠페인을 하고있다. 국회 뒤편 벚꽃길은 11일까지 전면 통제한다. 연합뉴스

또 구글이 지난 1월 3일~2월 6일 이동인구 평균치 대비 3월 27일~29일 131개국 인구 동선 증감률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은 공원 등 야외활동이 50% 늘어난 반면 미국과 이탈리아 독일 등 코로나19 확진자 수 상위 5개국은 동선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지난 6일 정례브리핑에서 “많은 국민들께서 불편함을 참고 2주간의 집중적인 노력을 펼쳤지만, 아직 상황은 안심할 단계가 아니고 유럽이나 미국 등 세계 각지에서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기 어렵다”며 오는 19일까지 연장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미 유럽과 미국 등 서구 국가에서는 코로나19에 방심했다가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바 있기 때문이다.

정은경 방대본부장도 정례브리핑을 통해 “해외유입 위험이 있고 또 지역사회 내에서도 원인을 알 수 없는 사례들이 계속 보고되고 있어, 집단발병으로 이어지면 굉장히 폭발적인 유행 양상을 보여준다”면서 “현재 하고 있는 많은 방역조치 등을 충실히 수행하는 게 중요한 단계”라고 당부했다.

방역전문가들은 “결국 백신이 개발되기 전까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이행하는 것만이 코로나19를 차단할 수 있다는 결론이 나온다”라며 “현재 정부와 지자체가 검토하는 재난지원금 등 경제적 지원 외에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한 추가적인 사회정책과 고위험군 보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는 “정부 차원에서 고용·돌봄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인할 추가대책이 나오지 않는다면 이제껏 유지해온 방역을 지탱하기 어려운 시점에 와 있다”며 “지금까지는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해왔지만 정부가 한 번 잘못된 신호를 주게 되면 한 번에 무너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kt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