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美언론, 추신수 선행에 “관대하고 놀랍다”

  • 기사입력 2020-04-05 14: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미국 현지가 생계가 어려워진 마이너리거들을 위해 사비를 턴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의 선행에 깊은 감동을 드러냈다.

미국 SB네이션은 4일(한국시간) “텍사스는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식사를 대접하는 전통으로 유명한 팀”이라며 “추신수가 이 같은 뿌리를 잊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2일 알려진 추신수의 선행에 대한 칭찬이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추신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기가 열리지 않아 생활고를 겪고 있는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 191명에게 1인당 1000달러(약 123만원)씩 총 19만1천달러(약 2억3000만원)를 기부했다.

2년전부터 텍사스 마이너리그팀에서 뛰고 있는 한 선수가 인터뷰를 통해 “추신수가 매주 자신에게 지급되는 식비 1100달러를 야구가 중단되는 기간 동안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혀 세간에 알려졌다.

추신수는 지난달에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한민국 대구 지역에 2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이 매체는 “추신수의 행동은 관대하고 놀라운 일이다. 이제 야구계에서 거대한 부를 축적한 이들도 어려운 선수들을 도울 때가 된 것”이라며 구단주 등의 동참을 촉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