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은성수 “초저금리 대출 어떻게 알았어요?”… 코로나19 현장 방문

  • 기사입력 2020-04-01 17: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일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방안의 원활한 이행과 관련해 은행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금융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한 금융지원 방안이 잘 작동하는지에 대한 현장 점검에 나섰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을 비롯한 금융위 간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 금감원 간부, 각 금융협회장과 임원 등은 이날부터 3일까지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 영업점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들은 이날 시작되는 연 1.5% 초저금리 소상공인 대출 등 지원 프로그램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는지를 살펴보고 필요하면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최소한의 인력(2인 1조)으로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현장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은행 영업점은 별도의 사전준비를 하지 않도록 유도하고 있다.

시중은행과 기업은행은 이날을 기해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연 1.5% 금리로 신용대출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은 위원장은 첫날인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용보증기금 유동화보증센터, 신한은행 서소문지점, 우리은행 남대문지점, 기업은행 남대문지점, 농협 동대문지점, 기업은행 신촌점, 신용보증기금 서대문점 등을 차례로 방문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금융 지원 현황을 살펴 봤다.

은행 관계자는 은 위원장에게 “비대면 신청이 가능하고 사전에 안내한 측면도 있어, 소상공인들이 주로 오전 늦게 가게 문을 연 뒤 오후에 오기 때문에 아직은 고객이 별로 없다”고 설명했다. 이 은행관계자는 “하지만 시중은행 이차보전 대출이나 대출 만기 연장, 이자 상환 유예에 관한 문의는 아침부터 많이 받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 고객은 “좋은 상품이어서 친구에게 알려주고 같이 왔다”, “2개월 더 기다려 만기 5년인 소진공 상품을 이용하는게 나을 것 같다”는 등의 말을 했다.

은 위원장은 창구 방문 고객에게 "처음 왔느냐", "줄은 서지 않았느냐", “서류준비에 어려움은 없느냐”, "4월 1일부터 은행에서도 초저금리 대출이 가능한 걸 알았느냐" 등 정부 정책의 인지 여부를 물었다. 또 은 위원장은 또 신용 등급이 좀 높은 분들은 소상공인진흥공단 말고 은행에 오셔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은 위원장은 코로나19 관련 업무수행 금융회사 및 임직원에 대한 면책과 금감원 검사제외에 대해서도 재차 설명했다. 또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공문을 챙겨와 직접 은행 창구 직원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