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1분기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 하락…공급증가·경기부진 영향

  • 서울, 아파트값 영향 상승세 지속…오름폭은 줄어
  • 기사입력 2020-04-01 14: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경기침체와 신규 공급 물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 서울의 오피스텔 매매가격은 상승했지만, 오름폭은 지난해보다 줄었다.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한국감정원]

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국 오피스텔 가격은 전분기 대비 0.11% 하락했다. 지난해 4분기(-0.06%)와 비교해 낙폭도 커졌다. 감정원은 최근 오피스텔 공급이 늘고 있으나 경기 침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수요가 줄면서 가격이 떨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서울의 오피스텔 가격은 아파트값 상승의 영향으로 전분기(0.40%)보다 0.28% 올랐으나 오름폭은 줄었다. 인천은 아파트값 강세와 달리 신규 오피스텔의 공급 과잉으로 0.44% 내렸고, 경기도 역시 오피스텔 입주 물량 증가와 도시형생활주택 등 대체 부동산의 등장으로 0.45% 떨어졌다.

지방 오피스텔 가격도 코로나19 확산 여파와 지역 경기 부진에 따른 수요 감소, 공급확대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0.28% 하락했다.

전국의 오피스텔 전세가격은 0.12% 올랐다. 서울(0.31%), 세종(0.16%), 대구(0.18%), 경기(0.14%)는 상승한 반면, 광주(-0.45%), 울산(-0.37%) 등은 하락했다. 월세가격은 서울이 0.10% 올랐고, 인천은 0.35% 하락하며 전 분기(-0.22%)보다 낙폭이 커졌다.

2월 실거래 신고 기준 전국 오피스텔의 전월세 전환율(전세를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이율)은 평균 5.13%로, 수도권이 5.06%, 지방 6.27%, 서울은 5.09%를 기록했다. 오피스텔의 수익률은 전국 평균 5.44%를 기록했다. 매매가격이 높은 서울은 4.83%로 전국 평균에 못미쳤다.

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