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정준일, 코로나19 확산으로 결국 콘서트 취소…“팬 건강이 우선”

  • 기사입력 2020-04-01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엠와이뮤직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가수 정준일의 소극장 콘서트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결국 취소됐다.

소속사 엠와이뮤직은 공식 팬카페와 멜론티켓을 통해 “정준일의 2020 소극장 콘서트 ‘겨울’을 손꼽아 기다리셨던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말씀드린다”며 “코로나19로 인해 밀폐된 공간에서 공연을 진행하는 건 무리라고 판단돼 남은 공연을 최종 취소하기로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정준일의 이번 공연은 당초 지난 2월 20일부터 3주간 총 12회 공연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첫 주 4회 공연만 진행되고, 남은 8회 공연은 4월 첫째 주 이후로 연기됐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개학이 재차 연기되고,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도 지속되면서 정준일과 소속사 측은 이대로 공연을 진행하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 결국 취소를 결정했다.

소속사 측은 “대관료와 시스템 계약금, 물품 구입비 등으로 손해금액만 1억여 원이 발생했음에도 팬들의 건강을 우선 생각한 결정이었다”며 “공연 연기와 취소로 불편을 겪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랫동안 저희가 준비한 공연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에 불편을 드렸다. 하루빨리 상황이 마무리되어 밝은 모습으로 만나 뵙기를 기대하겠다”고 덧붙였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