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우리은행, 1.5% 금리 소상공인 대출 출시

  • 기사입력 2020-04-01 10: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우리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해 ‘영세소상공인 초저금리 이차보전’ 대출상품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이 대출은 정부가 지난달 발표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에 담긴 소상공인 지원책 가운데 하나다. 우리은행을 비롯한 시중은행들이 초저금리 신용대출 형태로 총 3조5000억원을 지원한다.

최근 코로나19가 확산하며 직·간접적 경영에 피해를 본 소상공인이 이용할 수 있다. 연매출 5억원 이하이면서, 우리은행 자체 신용등급이 1~3등급(BBB+이상)이어야 한다. 적용금리는 연 1.5%로 최대 3000만원까지 1년 동안 빌릴 수 있다. 중도상환해약금은 면제된다.

한편 우리은행은 지난달 30일 본부 부서 60여명을 수도권 54개 영업점에 파견했다. 이차보전 대출 등 각종 코로나19 관련 지원 업무를 맡게 된다. 기업대출 경험이 많은 본부직원 위주로 각 영업점에 1~2명이 배치됐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초저금리 이차보전 대출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소상공인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최대한 빠르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ny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