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러시아 ‘피겨 전설’ 바실리예프도 ‘확진’

  • 기사입력 2020-03-31 18: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985년 방한해 연기를 펼치고 있는 올레그 바실리예프(왼쪽).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1984년 사라예보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인 올레그 바실리예프(61)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러시아 스포르트 등 매체는 31일(한국시간) 바실리예프가 코로나19 검진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바실리예프는 사라예보 동계올림픽에서 엘레나 발로바와 짝을 이뤄 피겨스케이팅 페어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이후 1988년 캘거리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지도자의 길을 걸었다.

그는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피겨 페어 금메달을 획득한 타티아나 토트미아니나-막심 마리닌 조를 지도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