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손흥민, 英 코로나 확산에 국내 귀국…자가 격리 중

  • 기사입력 2020-03-31 10: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팔 골절로 국내에서 수술을 받고 영국으로 돌아가 회복 중이던 손흥민(28·토트넘)이 다시 귀국했다.

손흥민은 28일 오후 영국 런던발 항공기 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손흥민은 지난달 16일 애스턴 빌라와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경기에서 오른팔 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당했다.

이후 한국에 들어와 지난달 21일 수술을 받은 그는 이달 초 영국으로 돌아가 재활 중이었다.

영국 도착 후 2주 동안 자가 격리를 거친 손흥민은 지난 16일 토트넘에 합류해 그라운드 복귀 준비에 박차를 가하려 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프리미어리그 재개가 지연되고 런던 외곽 엔필드에 있는 팀 훈련센터까지 잠정 폐쇄되면서 단체훈련도 불가능해지자 결국 재활에 집중하기 위해 귀국을 선택했다.

손흥민은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정부 지침에 따라 다시 14일간의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다음달 30일까지 중단된 상황이지만, 이후에 리그가 재개될 수 있을 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영국 언론은 “현실적으로 5월말 또는 6월 초가 되어야 축구경기를 다시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는 상황이다.

국내에 입국한 손흥민은 당분간 구단 스태프와 화상통화로 정보를 주고 받으며 집에서 훈련할 예정이다. 구단이 제공하는 재활 프로그램 또한 집에서 착실히 소화한다.

향후 손흥민의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리그 재개 여부에 따라 소속팀 재합류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프리미어리그 재개 여부가 불투명한 만큼, 아예 시즌을 접고 국내에서 재활에 전념하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